검색

'MBC 지목 회칼 테러 언급' 황상무 대통령실 수석 해임하라"
90여 단체 구성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 대통령실 앞 기자회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4-03-15

 

▲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 대통령실 앞 기자회견     ©민언련

윤석열 대통령은 언론인 회칼 테러, 협박을 한 황상무 수석을 당장 해임하라.”

 

90여 시민·언론·노동·사회단체로 구성된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이 15일 오후 2시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 기자회견을 통해 회칼 협박 발언을 한 한상무 시민사회수석 비서관의 해임을 촉구했다.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은 기자화견문을 통해 어제 대통령실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은 출입기자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MBC를 지목하며 1988년 정부에 비판적인 논조로 기사를 썼다는 이유로 군 정보사 군인이 한 기자에게 자행한 회칼 테러를 언급했다대통령실이 국민의 안전과 공공복리를 도모하는 국가기관이 아니라, 어떠한 이견과 비판도 허용하지 않으며, 마음에 들지 않으면 협박과 보복을 서슴지 않는 조폭집단을 연상시킨다라고 밝혔다.

 

이어 언론자유를 보장하는 헌법을 부정하며, 회칼 테러 운운하며 협박의 범죄를 저지른 황상무를 즉각 해임하라검찰 공화국이라는 오명도 모자라 이제는 대통령실이 조폭적 행태의 본산이 된 어처구니없는 상황에 대해 국민과 언론인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라고 촉구했다.

 

야당과 기자-언론단체에서도 황 수석 발언에 대한 임명권자인 윤 대통령의 해임을 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황상무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의 해임을 촉구했다.

 

황 수석의 군정보사 오홍근 회칼테러 사건발언과 관련해 고 오홍근 기자 동생인 오형근 씨도 <한겨레신문> 15일자 인터뷰에서 죽을 때까지 치유를 못하고 가셨다변호사와 협의해 황 수석의 고발 여부를 결정하겠다라고 반발한 상태다.

 

MBC기자회도 15일 성명을 통해 황 수석의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고, 민주주언론시민연합도 같은 날 성명을 통해 회칼 테러 언급하며 언론을 협박한 황 수석의 파면과 사죄를 촉구했다.

 

다음은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 기자회견 전문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회칼테러 협박 황상무 수석을 해임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

 

듣고도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허벅지에 칼 두 방을 운운하며 특정 언론사를 대놓고 협박하는 망발이 윤석열 대통령의 수석비서, 그것도 시민사회와 소통을 책무로 하는 시민사회

수석의 입에서 나왔다. 어제 대통령실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은 출입기자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MBC를 지목하며 1988년 정부에 비판적인 논조로 기사를 썼다는 이유로 군 정보사 군인이 한 기자에게 자행한 회칼 테러를 언급했다. 대통령실이 국민의 안전과 공공복리를 도모하는 국가기관이 아니라, 어떠한 이견과 비판도 허용하지 않으며, 마음에 들지 않으면 협박과 보복을 서슴지 않는 조폭집단을 연상시킨다.

 

며칠 전 대통령실 관계자는 해병대 채상병 사건 조사 외압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이종섭 장관을 호주 대사로 발령한 후 벌어진 언론의 비판과 논란에 공수처와 야당좌파 언론이 결탁한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했다. 대통령이 의혹의 꼭지점에 있는 사안에 대한 언론의 비판을 정치공작이라고 규정하자, 황 수석이 행동대장을 자처하며 칼 몇 방 맞을 각오하라며 비판 언론을 협박하는 장면은 우리에게 익숙한 조폭 느와르 영화의 한 장면과 정확히 겹친다.

 

아시아의 민주주의 모범국가,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오며, 언론표현의 자유가 헌법으로 보장되는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이 윤석열 정권 2년 만에 여기까지 와 버렸다. 공영방송과 공적 규제기구는 대통령과 사적 인연으로 얽힌 끄나풀들이 장악하고, 생명과 존중을 말하는 시민들의 입은 권력에 의해 틀어 막히고, 모든 언론은 망나니 칼 부리듯 하는 방송심의로 때려잡고, 급기야 마음에 안 드는 언론과 언론인에게는 대통령의 비서가 테러 협박을 공공연히 일삼는 나라가 돼 버렸다. 우리는 이를 독재라고 부른다.

 

국제사회의 인식도 다르지 않다. 최근 스웨덴의 민주주의 다양성 연구소는 윤석열 정부에 대해 독재화가 진행 중인 나라로 규정했다. 대통령의 복심인 수석비서관의 언론인 테러 협박은 교과서에서나 보던 군사독재 시절의 국가폭력이 광범위하게 일상화된 한국 민주주의의 참담한 현실을 증명하며, 국제사회의 냉혹한 평가가 사실임을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들으라. 더 무슨 설명이 필요한가. 언론자유를 보장하는 헌법을 부정하며, 회칼 테러 운운하며 협박의 범죄를 저지른 황상무를 즉각 해임하라. 마피아와 싸우던 검사들이 스스로 마피아가 되는 느와르 영화를 본 적이 있는가. 검찰 공화국이라는 오명도 모자라 이제는 대통령실이 조폭적 행태의 본산이 된 어처구니 없는 상황에 대해 국민과 언론인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

 

입틀막도 모자라 회칼 테러 협박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뿌리째 흔들며 국민의 알 권리와 민주적 기본권을 압살하려는 언론탄압과 방송장악을 포기하라. 더 이상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라.

 

2024315

언론장악저지공동행동

 

 

 

광고
뒤로가기 홈으로

회칼 태러 언급 황상무 수석 관련기사

인기뉴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상을 바꾸는 촛불인터넷언론_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