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대노총-시민단체 "매표정치-색깔정치" 중단 촉구
국회 정문 앞 기자회견
기자뉴스   |   2024-03-20

 

▲ 기자회견  © 한국노총


양대 노총과 시민사회단체들이 오는 4.10 총선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매표정치·색깔정치' 중단을 촉구했다.

 

한국노총-민주노총과 시민사회단체들은 20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매표정치·색깔정치 중단을 촉구하는 각계 선언'을 했다. 

 

이날기자회견에는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을 비롯해 참여연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한국YMCA전국연맹,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민생경제위원회, 국가보안법폐지국민행동, 돌봄 공공성 확보와 돌봄권 실현을 위한 시민연대, 금융정의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참여했다.

 

이들 단체는 "22대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정부의 민생정책과 거대 정당의 공약이 연이어 발표되고 있다"며 "그러나 다수의 정책은 철도 지하화와 같은 현실성없는 공약이며, 향후 경제위기의 뇌관이 될 수 있는 무분별한 규제완화와 감세 등의 정책마저 국민 개개인의 욕망을 부추기는 방식으로 발표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기에 구시대적인 색깔 논쟁까지 겹치면서, 그야말로 22대 총선은 더욱 혼탁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발언을 한 강석윤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은 "22대 총선은 갈수록 포퓰리즘성 공약과 무차별한 상호 공격이 난무하며, 노동없는 총선·정책없는 총선으로 가고 있다"며 "사회 혼란과 갈등, 위기를 부추기는 총선용 공약 남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이양수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이렇게 유례없이 관권선거 막장선거가치러지는 것은 처음 경험한다"라며 "대통령이라는 자가 전국을 돌며 민생탐방이라는 이름으로 선심성 공약을 쏟아붓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김은정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급조된 저출산 공약, 후퇴하는 돌봄정책'을 비판했고, 권오인 경실련 국장은 '빈부격차 확산하는 부동산정책'에 대해 비판했다.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대표는 '경제위기 뇌관이 될 감세 남발 금융정책'을 비판했고, 김재하 국가보안법폐지국민행동 공동대표는 '사회갈등을 조장하는 색깔론을 이제 그만 두라"고 촉구했다.

 

특히 이들 단체들은 이날기자회견을 통해 무분별한 선심성 공약과 색깔정치를 재차 규탄했고, 노동있는 총선·정책있는 총선으로 나아갈 것을 촉구했다.

광고
뒤로가기 홈으로

색깔론 중단 관련기사

인기뉴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상을 바꾸는 촛불인터넷언론_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