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노총 '여야 지역구 36명-노총 출신 11명' 노동전략후보 선정
총력 다해 지원 밝혀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4-04-01

▲ 지난 27일 서울노총에서 열린 한국노총 중앙위원회 모습이다.  © 한국노총


한국노총이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해 친노동 후보 36명과 한국노총 출신 후보 11명 등 노동전략 후보를 확정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 김동명)은 지난 27일 모바일 임대의원대회 결정을 통해 친노동자 후보 더불어민주당(강태웅 후보 등 34명), 녹색정의당(강은미 후보 1명). 진보당(강성희 후보 1명) 등 지역구 후보 36명을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강태웅, 고민정, 김경욱, 김민석, 김성회, 김영진, 남인순, 노종면, 김태선, 류삼영, 문진석, 방상혁, 박수현, 박영미, 박용갑, 박정, 변관용, 서영교, 오기형, 원창묵, 이광재, 이해식, 임호선, 장경태, 장종태, 장철민, 전재수, 조택상, 조한기, 진선미, 최택용, 허영, 허성무, 황기철 후보 등 34명, 녹색정의당 강은미 후보, 진보당 강성희 후보 등 총 36명이다.

 

한국노총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박해철, 어기구, 이수진, 한정애 후보 등 5명의 지역구 후보와 국민의힘 김영주, 김형동, 임이자 후보 등 3명의 지역구 후보로, 비례대표 박홍배, 백승아 더불어민주연합 후보와 김위상 국민의미래 후보를 노동전략 후보로 결정했다.

 

한편 한국노총이 제22대 국회의원선거에서 반노동정당 심판을 위한 전 조직적 실천과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지난 26~27일 모바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고, ‘노동정책 후퇴 저지, 반노동정당 심판’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제22대 국회의원선거 한국노총 방침’을 확정했다.

 

임시대의원대회를 통해 확정된 총선 방침은 ▲우리 사회의 당당한 주체로서, 노동정책의 후퇴를 저지하고 반노동정당을 심판하기 위한 전 조직적 실천과 투쟁 전개 ▲친노동후보 다수 당선을 통해 노동중심성 회복과 정치적 영향력 강화의 교두부 마련 ▲본 방침이 통과된 직후 전 조직적 실천과 투쟁을 위한 ‘4.10 총선 승리 실천단’ 구성·운영 등이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은 ‘4.10 총선 승리 실천단’을 총선까지 구성・운영하고, 반노동심판 및 친노동후보 지지 활동, 전 조직 사전투표 캠페인을 비롯한 투표 독려 활동 등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방침과 지침 이행 활동을 전개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국노총은 제22대 국회에서 반노동악법을 저지하고, 한국노총의 7대 핵심 입법 및 정책요구를 책임 있게 수행할 후보를 ‘노동전략후보’로 선정했고, 전 조직적 지지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동전략후보는 ▲한국노총 7대 핵심 정책과제 이행 동의 여부 ▲과거 노동 활동 이력 ▲초접전 지역구 등을 기준으로 후보를 선정했다.

 

이날 임시대의원대회에서는 한국노총 정연실 여성청년본부장이 상임부위원장(여성)도 선출했다.

 

또한 한국노총은 지난 27일 오후 2시, 한국노총 서울지역본부에서 ‘제27차 중앙위원회’를 열고, 한국노총 규정 제・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한국노총은 조직혁신을 당면 과제로 선정하고 ‘한국노총 조직혁신위원회’를 구성・운영해 ‘한국노총 조직혁신안’을 만들어 낸 바 있다. ‘조직혁신안’을 반영한 규약 개정(안)은 지난 2월 28일 열린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의결했으며, 이날 중앙위원회에서 규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규정 개정(안)은 크게 윤리성 강화, 민주성 강화 등이다.

 

한국노총은 윤리성 강화를 위해 ▲임원선거관리 규정 개정 ▲윤리위원회 운영규정 개정 ▲혁신안 이행 점검 전담본부를 지정키로 했다. 특히 공정한 선거인대회 관리 강화를 위해 입후보자 등록 시 범죄경력증명서를 첨부하게 했으며, 윤리위원회의 권한을 강화하는 규정을 신설하고, ‘조직혁신안’ 점검은 조직본부가 담당하도록 했다.

 

또한 민주성 강화를 위해 ▲시도지역본부 조직운영 규정 개정 ▲사무총국 규정 개정 ▲청년위원회 운영규정 제정 ▲회의 운영규정 제정▲ 지도위원 및 자문위원회 운영규정 제정 등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시도지역본부에 직가입한 노조의 경우, 회원조합 가입 유예 기간 종료 시 자동 자격상실이 되도록 했으며, 청년조합원 대표성 강화 및 참여 활성화를 위한 근거 규정이 마련됐다.

 

광고
뒤로가기 홈으로

한국노총 36명 노동전략호보 선정 관련기사

인기뉴스

광고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세상을 바꾸는 촛불인터넷언론_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