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정위, NHN 계열사로 조사 확대
13일부터 분당 정자동 사옥과 서현동 NBP사무실 현장조사
컨슈머타임스   |   2013-05-21
[컨슈머타임스 = 민경갑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네이버를 운영하는 포털업체 NHN의 계열사 NHN비즈니스플랫폼(NBP)으로 조사를 확대했다.
 
21일 포털업계와 공정위에 따르면 공정위 시장감시국은 지난 13일부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의 NHN 사옥과 분당구 서현동의 NBP 사무실에 조사관을 보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NBP는 검색광고 사업과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 상품을 개발하는 회사다. 2009년 NHN 계열에서 분리돼 현재 NHN이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이 업체는 검색순위 1위인 네이버의 지위에 힘입어 국내 검색광고 시장에서 수년 만에 독보적인 업체로 성장했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공정위는 NHN과 NBP와의 계약관계에 있어서 경쟁질서를 해치는 불공정 거래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공정거래법상 계열사와의 내부 거래는 원칙적으로 허용되지만 과다한 경제상 이익이 되도록 자금이나 자산 등을 현저하게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하는 경우 제재 대상이 된다.
 
현저하게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하지 않았다면 물량을 100% 몰아줬더라도 불공정 거래 규제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한편 공정위는 NHN의 시장지배적 지위 남용 여부에 조사력을 집중하기보다는 다른 불공정 거래행위가 있었는지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기존 법원의 판단을 비켜갈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 관계자는 NHN 조사와 관련해 “시장지배적 사업자 해당 여부와 무관하게 전방위적으로 문제점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 컨슈머타임스(http://www.c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뒤로가기 홈으로

네이버,NHN,공정위,불공정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