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논평]"메르스, '심포지엄' 패널명단 8일 공개하겠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메르스 퇴치 언론역할 다하겠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   |   2015-06-07
▲ 삼성서울병원이 5월 30일 개최한 국제 심포지엄. 이날 메르스 확진자 중 한 명이 이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 사무처

 

한국인터넷기자협회(회장 김철관)는 삼성서울병원에서만 3차 감염자가 20여 명 나오고, 이들 중 1명은 사망하는 등 서울 지역 내 메르스 3차 감염이 심각한 상황을 감안하여 35번 메르스 확진자가 참석한 5월 30일 국제 심포지엄 좌장, 패널 등을 8일 오전 중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앞서 35번 확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30일 오전 심포지엄에 참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심포지엄이 열린 삼성서울병원 본관 지하 대강당은 500명 수용 가능한 좌석을 갖추고 있으며 좌석 사이의 간격이 좁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이외에 심포지엄이 열린 대강당에 수백 명의 인원이 드나들었기 때문에 메르스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협회보 <기자뉴스> 보도를 통해 이날 심포지엄의 문제점을 지적했으나, 정부당국, 삼성서울병원, 서울시 등이 7일 오후 현재까지 해당 심포지엄 참석자 명단과 조치 내용 등을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지역 사회 내 감염을 막는 것이 무엇보다 최우선이라는 인식 하에 다시 한 번 정부당국과 삼성서울병원 등에 5월 30일 삼성서울병원 본관 지하 대강당에서 개최된 국제 심포지엄 참석자 명단을 언론에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한국인터넷기자협회는 8일 오전까지 정부당국, 삼성서울병원 측이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메르스 퇴치를 위한 인터넷언론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서 8일 오전 중으로 5월 30일 국제 심포지엄 참석자 중 패널 명단을 공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뒤로가기 홈으로

메르스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