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3억인구 멸망위기 극복 위해 사다나 사업 중요"

[인터뷰] 남인도 오로빌공동체 사다나 포레스트 창시자 아비람 로진

크게작게

기자뉴스 2017-02-23

▲ 아비람 로진     © 기자뉴스


세계 13억의 인구가 땅은 있는데 척박함으로 인해 먹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이런 사람들에게 먹고 사는 문제를 조언하면서 살아 갈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주고 있는 프로젝트가 사다나 포레스트이다. 즉 환경오염으로 헐벗는 지구를 숲의 정원, 푸른 자연을 가꾸게 하는 풀뿌리 운동이 사다나 포레스트 프로젝트이다.”

 

지난 17일 오전 넥스트젠 코리아(NextGEN Korea)와 양산창조학교(대안학교) 초청으로 사다나 포레스트(Sadhana Forest) 프로젝트 펀드라이징 교육 강연을 위해 내한한 남인도 생태 영성공동체 오로빌(Auroville)’에서 숲 가꾸기 사업인 사다나 포레스트 프로젝트의 창시자인 아비람 로진(Aviram Rozin)이 밝힌 말이다.

 

아비람 로진은 지난 17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서소문 동화빌딩 1층 레이첼 카슨홀에서 남인도 오로빌 사다나 포레스트의 지구녹화 프로젝트를 주제로 강연을 시작했다. 사다나(Sadhana)는 산스크리트어로 수행(修行)이란 의미이고 포레스트(Forest)는 숲이라는 뜻이다. 즉 사다나 포레스트는 한 마디로 숲 가꾸기를 통한 수행이란 의미임을 짐작할 수 있다.

  

강연을 위해 대전으로 향하는 도중인 지난 20일 오후 1시 서울역 한 카페에서 아비람 로진을 잠시 만나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먼저 서울에 와 강연한 소감을 물어봤다.

 

숲 가꾸기 프로젝트 펀드라이징 교육을 위해 왔다. 강연을 하고 수강생들과 대화를 하면서 한국사회의 여러 모습들을 볼 수 있었다. 사다나 포레스트의 기본인 펀드라이징을 위한 강연을 하려 왔는데, 동시에 사다나 포레스트의 가치와 오로빌공동체가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교육적인 것들까지도 공유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자신이 방문한 목적하고도 맞아 떨어져 좋았다.”

 

이바림은 자연스레 사다나 포레스트 프로젝트에 대해 설명을 이어 갔다.

 

사다나 포레스트의 기본적인 프로젝트는 숲을 만드는 것이다. 인도, 케냐, 아이티 등 3군데에서 사다나 포레스트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3군데는 공통점이 있다. 첫째 숲을 만드는데 있어 그곳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식량, 물 등의 문제에 봉착해 있다. 이런 현지 토착민들에게 좀 더 영구적으로 먹거리를 걱정하지 않고 살 수 있는 그런 지속 가능한 사업을 나무를 심는데서 비롯된다는 것을 설명하고 함께 하고 있다. 물 문제도 함께 해결하면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그런 방식에 것들을 사다나가 발렌티어들과 함께 중점적으로 하는 그런 프로젝트이다. 13억의 인구가 지구상에서 땅은 있는데, 음식, 물 등 척박한 상황에 놓여 있다. 이런 사람들은 식량, 물 등을 어떻게 해결할지 방법을 잘 모른다. 이런 문제를 사다나 포레스트가 조언하면서 그 작업을 실행하고 있다.”

▲ 기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는 아비람 로진     © 기자뉴스

 한국을 첫 방문했는데 감회에 대해 물었다.

 

정말 따뜻한 마음들을 깊이 느꼈고 그것에 큰 감동을 받았다. 지난 강연을 통해 한국 분들이 커뮤니티 공동체에 대한 삶의 갈망이 많다는 것을 느꼈고, 다시 내가 역으로 그것을 느끼면서 나에게도 뭔가의 영감을 많이 받게 됐다. 그분들이 어떤 방향으로 가든지 사다나 포레스트 프로젝트가 어떻게든 조언할 수 있는 길이 있을 것이다.”

 

서울 등 도심에서 적용할 수 있는 사다나 포레스트 프로젝트가 있을까.

 

지금 당장 분명한 것이 생각나지 않고 아이디어가 없다. 하지만 강연을 하면서 사람들과 소통을 통해 얘기했던 것 중, 사다나 포레스트의 삶의 방식이나 철학 등이 한국사회 어느 곳에 들어오면 좋겠냐고 물었을 때, 대부분 사람들이 서울이라고 했다. 역설적으로 너무나도 인상적이었다. 언젠간 미래의 사다나 포레스트가 한국에 생긴다면 서울에서 어떤 방식으로든 같은 가치관을 전제로 해 만들어 질수 있지 않을까 하는 바람을 가져 본다.”

 

▲ 아비람 로진     © 기자뉴스

 

아비람은 베지테리안(채식주의자)보다 더한 로비건(생채식주의자)었다. 고기 식단이 많은 한국음식 문화에 익숙하지 않을 것처럼 보여, 힘들지 않느냐를 물었다.

 

로비건으로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 한국뿐만 아니라 어느 나라를 가도 제일 편리하다. 식사방법 중의 하나로서 요리를 하지 않아도 되고, 식당에 가지 않아도 된다. 어느 나라나 수퍼마킷이 다 있다. 수퍼마킷에 가 과일이나 야채 등 사서 날 것으로 먹으면 되니 아무런 불편함이 없다.”

 

로비건(생채식주의자)인 아비람은 서울에서 오로빌 인터내셔널 코리아 리아종 주최 강연(17)을 했고, 이후 꽃피는 학교(18), 불광동청년 허브(19) 등에서 사다나 포레스트 지구 프로젝트 녹화사업에 대해 강연을 했다. 아비람은 20일 대전, 22일 순천, 23일 양산, 24일 경주 순으로 강연을 진행하고 25일 남인도 오로빌 공동체로 출국한다.

 

인터뷰에는 민지홍 넥스트젠 코리아 국제생태마을청년네트워크 활동가, 이경현 오로빌리안, 아비람 로진의 딸인 오셔 로진(Osher Rozin) 등이 함께 했다.

 

한편 아비람 로진이 거주하고 있는 오로빌 공동체는 1968년 설립된 인도 동남부 해안에 있는 생태 영성공동체다. 당시 나무 한 그루 없던 황무지에 나무를 심기 시작해 현재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다. 미국, 독일, 프랑스, 한국 등 45개국 2500명이 살고 있다.

 

 

사다나 포레스트(Sadhana Forest)는 오로빌 내 커뮤니티로 지구 녹화사업 프로젝트이다. 날로 사막화되고 매연에 찌들려 이산화탄소의 막에 둘러싸인 지구를 신선한 공기로 만드는 푸른 숲 정원으로 가꾸는 원대한 꿈을 실현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13년 전 오로빌 공동체의 한 황무지에 천막 하나를 치고 출발한 작지만 큰 커뮤니티이다.

 

▲ 좌로부터 아비람의 딸 오셔 로진, 민지홍 활동가, 아비람 로진, 기자 순이다.     © 기자뉴스
▲ 좌로부터 아비람의 딸 오셔 로진, 이경현 오로빌리안, 아비람 로진, 기자이다.     © 기자뉴스



기사입력 : 2017-02-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