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동절, 문재인-한국노총 정책협약

1일 오후 6시 문재인 후보, 경기 의정부 유세 1만 5000명 지지자 모여 환호

크게작게

기자뉴스 2017-05-02

▲ 문재인 후보와 김주영 노총위원장이 정책협약서에 서명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 기자뉴스

조합원 투표에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 지지를 선택한 한국노총이 문 후보와 정책협약을 맺었다.

 

문재인 후보는 세계 노동절인 1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빌딩 13층 연회장에서 한국노총(위원장 김주영)과 대선승리 노동존중 정책연대 협약을 하고, 노동존중·평등복지·통일국가 건설 등 공동협력 실천, 재임기간 동안 정책협약 12대 과제 이행, 취임즉시 정책협약 이행점검, 노동사회 주요 현안 상호의제 논의 정례적 정책협의체 구성 등을 하기로 했다.

 

인사말을 한 문재인 후보는 오늘 노동절을 맞아 노동자단결의 역사 앞에서 노동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투쟁하다 돌아가신 선배 노동열사들에게 추모와 감사 인사 올린다열사들이시여 고맙습니다. 당신들께서 못다 이룬 노동세상 저희들이 꼭 다시 이뤄내겠다고 피력했다.

 

이어 문 후보는 부패기득권 정당은 자유한국당 후보는 강성노조 운운하며 자신들의 비리와 부패, 무능을 노동자들에게 덮어씌우고 있다더 무서운 것은 부패기득권의 나라를 만든 그 세력과 손을 잡아 새로운 부패 기득권의 나라, 정권연장을 꿈꾸는 사람과 세력이 있다는 사실이다, 노동자를 무시하는 정당과 세력 절대 용서해선 안 된다, 노동자가 힘을 하나로 모아 반드시 심판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 문재인 후보가 행사장에 도착해 한국노총 중앙위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 기자뉴스

김주영 위원장은 조기대선을 맞이해 한국노총은 정권교체, 적폐청산, 사회개혁, 친노동자정권 수립을 목표로 100만 조합원 총투표를 전개했다그 결과 민주당 문재인 대통령 후보를 지지후보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정책연대 협약은 노동존중과 가치 실현을 위한 새로운 시작이라며 협약에는 해고연봉제 등 불법지침 폐기, 노동기본권 보장, 최저임금 1만원 시대 실현, 좋은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노동시간단축, 고용안정 등 주요 노동현안과 경제민주화, 사회안전망 강화 등 경제사회과제가 담겨져 있다고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선후보님과 한국노총은 정책협약 이행을 위해 상호존중하고, 상시 공조하며, 동반자관계를 유지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이날 노동기본권 회복, 노동존중의 새 시대를 위한 한국노총-문재인 후보 공동 선언을 통해 새 정부는 경제민주화를 통한 공존공영의 산업생태계 조성, 사회안전망의 획기적 강화, 노동기본권의 온전한 보장과 전체노동자의 이해대변 및 보호 장치를 두텁게 만들고, 적정임금 보장, 좋은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 감축 및 차별 철폐, 노동시간단축, 고용안정 등을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새 정부 출범 직후 행정으로 풀어야할 정책과제는 임기초 단행하고, 관련법 개정은 사회적 대화를 통해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지난 410일부터 26일까지 조합원 투표를 실시했고 투표 대상 674464명 중 351099명이 참여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164916(46.97%)를 얻어 최종 대통령후보로 결정됐다. 다른 후보의 득표는 선거법상 허용되지 않아 밝히지 못했다.

 

이날 행사에서 한국노총은 조합원 대선후보 결정 총투표와 정책협약 체결 의미를 가장 민주적 방법으로 문재인 후보 지지 결정 지지 후보가 당선된다 정책협약은 노동존중 사회로 가는 첫 걸음 등으로 밝혔다.

 

▲ 오후 6시 경기도 의정부시 젊음의 거리에서 유세를 하고 있는 문재인 후보이다.     © 기자뉴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이날 오후 6시 경기도 의정부시 젊음의 거리에서 유세를 했다.

 

문 후보는 "저를 향해 색깔론·종북몰이 공세를 하는데도 제 지지율은 갈수록 오른다""군대도 안 갔다 온 사람들, 특전사 출신 문재인 앞에서 안보 얘기는 꺼내지도 말라"고 강조했다.

 

유세 현장에 15000명의 지지자들이 모였고 문희상 의원을 비롯해 이석현·김두관·김진표·김한정·노웅래·백재현·유은혜·윤후덕·윤호중·임종석·전해철·정성호·정재호의원과 김상곤 전 경기도교육감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및 당원들이 총출동해 유세지원을 했다.

▲ 경기 의정부시 유세에서 1만 5000명의 지지자들이 모여 "문재인"을 연호했다.     © 기자뉴스

 

기사입력 : 2017-05-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