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격말살 블랙리스트 처벌" 촉구..전국MBC기자회 "서울 기사송고" 거부"

11일 MBC 상암동 사옥 앞 돌마고 불금파티 집회

크게작게

기자뉴스 2017-08-12

▲ 11일 MBC상암동 사옥 돌마고 불금파티 집회모습이다.     © 기자뉴스

인격말살 등급분류 MBC 블랙리스트 관련자 처벌하라.”

 

MBC 영상기자 성향분석 블랙리스트가 공개되면서 취재기자. 영상기자, PD 등 제작중단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1일 오후 6'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시민행동) 주최로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돌아오라 마봉춘·고봉순'(돌마고) 불금 파티가 열렸다.

 

무더위가 마지막 기승을 부린다는 말복인 이날 MBC보도국 취재기자 80여명이 제작중단에 돌입하면서 ‘MBC 공영방송 정상화를 촉구했다.

 

돌마고 불금집회는 허일후 아나운서의 사회로 참석자들은 공영방송 정상화를 외쳤고, MBC·KBS 공영방송의 길을 제대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재인은 공산주의 자라고 발언을 한 고영주 방문진 이사장, 세월호 유족을 향해 완전 깡패네, 유족 맞아요?’라고 발언한 김장겸 사장 등의 퇴진을 촉구했다.

 

이날 MBC 직원들은 노조파괴 블랙리스트 관리 김장겸은 물러나라’, ‘ 영상기자 불법사찰 온몸으로 거부한다’, ‘인격말살 등급분류 블랙리스트 관련자 처벌하라’, ‘저는 X등급 영상기자입니다. 노동자 인격살해 김장겸은 사퇴하라등의 팻말을 들었다.

 

시민들도 적폐시대 끝났다, 집에 가라 김장겸, 돌아오라 마봉춘, 찾아오자 공정방송’, ‘적폐시대 끝났다, 집에 가라 김장겸’, ‘PD수첩 기자 정신, 국민이 응원한다’, ‘적폐세력 암세포다 하루 빨리 청산하라등의 팻말을 선보였다.

 

▲ 서울 상암동 MBC사옥 앞 돌마고 불금파티 집회     © 기자뉴스


전국MBC기자회는 11일 성명을 통해 전국 MBC 기자들은 서울로의 기사 송고를 무기한 전면 거부 기사 송고 거부는 2017814() 06시부터 들어감 공영방송 MBC 뉴스를 망가트린 책임자들이 물러날 때까지 검은 리본 패용 등 지회별로 다양한 활동에 나설 것 등을 주장했다.

 

현재까지 제작을 거부한 MBC 기자, PD 등이 200여명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전국MBC기자회도 업무거부 참가여부를 묻는 총회를 열 예정이고, 언론본부 MBC본부도 파업여부를 묻는 총회를 열 계획이어서 블랙리스트 파장이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11일 국회환경노동위원회 청문회에서 김영주 노동부장관 후보자는 공영방송 MBC 직원을 정치성향, 파업 참가 여부 등 문건 공개는 명백한 부당노동행위라며 특별근로감독관을 통해 블랙리스트 건을 면밀히 살펴보고 불법적인 일이 나타나면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 시민들도 팻말을 들었다.     © 기자뉴스


 

기사입력 : 2017-08-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