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선창1호 구조대책 진두지휘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방문 대책 지시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7-12-04

▲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시 영흥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선창1호 침몰사고 대책을 직접 진두지휘했다. <청와대>     © 기자뉴스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전 인천시 영흥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선창1호 침몰사고 대책을 직접 진두지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오전 6시 9분경 인천시 영흥도 남서방 1마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배 선창1호 충돌.침몰 사고와 관련 두 차례의 전화보고와 한 차례의 서면보고를 받고, 필요한 조치를 지시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3일 오전 7시 1분 위기관리 비서관으로부터 1차 보고를 받고 "해경 현장 지휘관의 지휘하에 해경, 해군, 현장에 도착한 어선이 합심하여 구조작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전 9시 25분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해경청 상황실(세종)·행안부 서울상황실·행안부 종합상황실(세종) 등을 화상으로 연결해 상세보고를 받고 9시 31분 직접 구조 대책을 지시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지시한 구조 대책은 6개 사항이다. 

 

문 대통령은 △해경 현장지휘관 중심의 구조작전 △의식불명 인원에 대한 적시 의료조치 △현장 전력의 구조 간 안전사고 유의 △희생자 가족 연락, 심리적 안정 지원 △필요시 관련 장관회의 개최 등을 지시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현장 구조작전과 관련하여 국민들이 한 치의 의구심이 들지 않도록 필요한 사항에 대해 적극적으로 언론에 공개하여 추측성 보도로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는 박근혜 전 정권에서 벌어진 세월호 참사 사건 때의 언론통제와 비교되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김부겸 행안부 장관에게 “지금 현재 총력을 다하고 있는데 그래도 정부가 추가로 지원할 것이 있으면 현장에 가서 상황을 파악하고 건의하라”고 지시했다. 

 

해경청장에게는 “실종자 3명이 선상내에 있을 가능성도 있지만 해상표류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항공기·헬기 등을 총동원하여 광역항공수색을 철저히 하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안전조끼를 입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므로 아직까지 생존 가능성이 있으니 마지막 한 명까지 생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혼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관계 부처에 당부했다. 

 

기사입력 : 2017-1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