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식 성황

7일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등 인사말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7-12-08

▲ 고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식에서 이희호 여사,  이낙연 국무총리, 정세균 국회의장 등이 건배를 하고 있다.     © 기자뉴스

 

고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7일 오후 6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 컨벤션센터 2층 그랜드볼룸에서 평화 그리고 희망이라는 주제로 김대중 대통령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이희호 여사, 권노갑 전 국회의원, 정세균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명진 스님, 이석형 국회의원, 한병도 정무수석 등 정관계, 사회문화계 인사를 포함해 관계자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조순용 국민의정부 전 정무수석의 사회로 진행된 1부 기념식에서 개회사를 한 정세균 국회의장은 대통령님은 생전에 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 경제민주화, 국민화합을 위한 불꽃같은 삶을 사셨다노벨상위원회가 김대중 대통령을 수상자로 선정한 이유는 평생 이러한 신념에 충실한 대통령님의 삶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 공연     © 기자뉴스

 

이어 정 의장은 생존에 행동하는 양심이 되자,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면서 우리들에게 행동을 요구했다그것만이 평생을 민주주위와 인권, 한반도 평화, 국민화합을 위해 살다간 대통령의 뜻을 받드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축사를 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대중·노무현 정부 10년 동안 민주주의와 인권과 남북관계 희망이 싹텄다그러나 봄은 길지 않았다, 보수정부가 들어선 이후 남북관계는 퇴색됐고, 민주주의는 후퇴했다고 강조했다.

 

▲ 가수 이선희씨     © 기자뉴스

이어 이 총리는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기념하는 오늘 밤, 우리는 그분의 생애와 사상을 이해해야 한다민주주의와 인권,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어떻게 추구할 것인지를 생각해 보게 된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영희 중앙일보 대기자의 특별강연이 있었다. 식전에 단국대 포시즌 앙상블 공연과 김대중 대통령 생애와 관련한 영상이 선보였다. 이웃돕기 성미 전달식과 영호남 상생 장학금, 서울평화희망 장학금, 특별장학금 등 장학금 전달식도 열렸다.

 

최선규 아나운서와 국악인 오정해 씨가 진행을 한 2부 기념 공연에서는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행사위원회 장충식 공동위원장과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건배사를 했다. 월드비전 합창단, 국악인 오정해, 가수 이선희 등의 공연이 펼쳐졌다

 

기사입력 : 2017-12-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