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베 "남북.북미 대화 시간끌기 용으로 보지 않는다"

서훈 국정원장, 日 아베총리 접견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8-03-13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일본을 방문 중인 서훈 국정원장은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 1시간 동안 대북특사단의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 등에 대해 대화를 했다. 

 

아베 총리는 서 원장과의 면담에서 "북한이 앞으로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 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며 시간끌기 용이라는 일부 시각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아베 총리는 "남북관계의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며 "현재의 상황변화는 그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서훈 원장에게 문 대통령이 특사를 보내서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소상히 설명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했다. 

 

청와대는 이날 아베 총리가 서훈 원장 등에게 북한 관련 상황과 현재 입장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을 하며 대단히 높은 관심을 표명했으며, 대화는 진지하고 밀도있게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날 만남에는 우리 측에서 서훈 원장과 남관표 2차장, 이수훈 주일 대사가 참석했다. 일본 쪽에서는 고노 외상, 니시무라 관방부장관, 야치 쇼타로 NSC 국장, 기타무라 내각 정보관 등이 배석했다. 

 

기사입력 : 2018-03-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