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헌법에 우리말 작업 필요해"

국무회의서 정부가 한글 사용에 모범 보일 것 주문해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8-03-13

문재인 대통령이 "헌법에서도 우리말 작업이 필요하다"며 법제처가 중심이 돼 새로운 법을 만들 때 한글화를 하는 체계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외숙 법제처장으로부터 "우리나라 법령에서 나타나는 한자어와 일본식 용어를 쉬운 우리말로 고치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보고를 받고, 법령뿐만 아니라, 헌법에서도 우리말 작업이 필요하다고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 법제처장에게 "헌법을 쉬운 우리말로 고치는 작업은 하지 않고 있나?"라고 물으며 "한자어가 많이 섞여있는 우리 헌법을 한글로 바꿔 놓는 작업을 미리 해놓으면 새로운 헌법 개정을 논의할 때 참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존의 법령을 고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새로운 법령이 만들어질 때 처음부터 한글화 작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지 않을 경우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성과가 남지 않을 수 있다"며 "새로운 법을 만들 때 종말단계에서 법제처가 중심이 돼 한글화를 하는 체계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정부가 나서 한글 사용에 모범을 보일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한자나 일본식 어투만이 문제가 아니라 요즘은 영어식 표현이 법률 용어로도 들어오고 있다"며 "정부의 회의석상에서도 쓰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과학기술용어는 매일 새로운 용어들이 쏟아져 그 뜻을 확인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상하게 번역하지는 말아야겠지만 가능하다면 정부가 (한글 사용에) 모범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8-03-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