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불볕더위 박원순 시장, 강북 옥탑방 입주

내달 19일까지 강북 삼양동 옥탑방에서 시청으로 출근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8-07-22

▲강북 옥탑방 입주 기념 촬영     ©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박원순 서울시장이 당초 약속대로 서울 강북 삼양동 옥탑방에 입주했다.

 

연일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린 22일 박원순 시장은 부인 강난희 여사와 함께 옷과 앉은뱅이책상, 간이 행거, 이불, 선풍기, 책 등을 가지고 두 개의 방이 있는 옥탑방에 왔다. 내달 19일까지 여기서 머물며 서울시청으로 출근을 한다.

 

입주한 22일 박원순 시장은 SNS를 통해 두 장의 사진과 글을 남겼다. 박원순 시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오늘부터 한 달간 삼양동에서 시민과 동고동락을 시작한다지난 선거에서 강북 주민들께 약속드린 공약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집무실 책상 위 보고서는 2차원이지만 시민의 삶은 3차원이라며 “‘살아봐야 안다는 말처럼, 절박한 민생, 시민의 삶 속에서 문제를 찾고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 박원순 시장이 한달 여 거주할 옥탑방이다.     © 기자뉴스

 

특히 박 시장은 강남북균형발전을 이해 시민의 일상의 삶 속으로 깊이 들어가겠다는 제 의지는 폭염보다 더 강하다한 달동안 삼양동 이웃주민 박원순으로 주민들과 더 집중적으로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22일 오후 949분에 박원순 시장은 또 SNS를 통해 삼양동 옥탑방으로 이사했다한 달동안 이 무더위 보다 더 열성을 다해서 절박한 민생을 고민하고 대안을 내고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글과 강난희 여사와 이사를 한 사진을 남겼다.

 

이날 박 시장은 도시 빈곤 해결책을 담긴 <도시는 왜 불평등한가>(리처드 플로리다), 세월호 등 사회문제를 다룬 수필집 <사소한 부탁>(황현산), 주택 문제를 다룬 <어디서 살것인가>(유현준) 등 책을 읽으려고 가져왔다.

 

옥탑방에 입주한 날인 22일 박겸수 강북구청장, 이곳이 지역구인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과 김영배 전의원 등도 모습을 드러냈다. 한 지역주민이 수박을 가져와 입주한 박 시장에게 줬고 이곳 지역주민들과 함께 나눠 먹었다.

 

▲ 22일 오후 옥탑방 앞 평상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부부와 김영배 전 의원 등이 수박을 먹으며 더위를 달래고 있다.     © 기자뉴스

 

다음은 22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페이스북(SNS)에 올린 글 전문이다.

 

시민과 동고동락하겠습니다. 시민의 일상으로 더 깊이 들어가겠습니다. 뜨거운 햇볕 내리쬐는 날, 삼양동으로 집을 옮겼습니다. 폭염이 연일 지속되는데 간소한 짐을 옮기고 청소로 시작하며, 다시 마음을 다잡아봅니다. 오늘부터 한 달간 삼양동에서 시민과 동고동락을 시작합니다. 지난 선거에서 강북 주민들께 약속드린 공약을 실천하는 것입니다.

 

집무실 책상 위 보고서는 2차원이지만 시민의 삶은 3차원입니다. ‘살아봐야 안다는 말처럼, 절박한 민생, 시민의 삶 속에서 문제를 찾고 해결하겠습니다. 오직 이것만이 제 진심입니다. 많은 분들께서 기대와 걱정이 있다는 점 저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강남북균형발전을 위해 시민의 일상의 삶 속으로 깊이 들어가겠다는 제 의지는 폭염보다 더 강합니다. 한 달동안 삼양동 이웃주민 박원순으로 주민들과 더 집중적으로 소통하겠습니다. 삼양동 옥탑방에서 시민의 삶을 바꾸는 정책과 대안 마련에 깊이를 더하겠습니다.” 

 

기사입력 : 2018-0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