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유가족 의사 반영한 비상임위원 구성하라"

군사상유가족협의회 청와대 앞 기자회견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8-09-16

 

▲ 군사상유가족협의회 청와대 분수대 앞 기자회견     © 기자뉴스

군유가족들이 출범한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구성에 있어 자신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면서, 사무국장과 비상임위원 등을 반영하라고 주장했다.
 
군 의문사 피해 유족단체인 군사상유가족협의회(회장 김순복)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가족들이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제2기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군사상 유가족협의회 회원들은 “비상임위원 선정에 유족단체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유족이 동의할 수 있는 조사기구를 구성해달라"며 ”1기 때와 똑 같은 위원회 출범을 인정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유가족 회원들은 ‘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1기 때와 똑같은 2기 출범을 규탄한다’, ‘군 유가족의 절규를 들었는가? 제발 귀담아 듣고 외면 말라’, ‘군 유가족들의 피 끓은 분노와 절망을 인지하고 사죄하라’, ‘유가족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위원회 출범을 즉각 중단하라' 등을 팻말을 들었다.
 
유가족들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끝내고 오후 이날 출범한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를 방문해 이인람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에게 1기 위원회의 실패를 각인시키면서, 위원회 사무국장과 비상임위원 구성에 있어 유가족들의 의견을 수렴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군사상유가족협의회는 군복무중 안타깝게 목숨을 잃거나 상이를 입은 장병들과 그 유가족 및 보호자들의 모임이다.
 
국방부는 지난 11일 군사망사고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군사망사고진상규명법) 시행령을 공포했고, 14일은 대통령 직속 독립기구인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84명)를 출범시켰다. 여야는 지난 2월 임시국회에서 이명박 정부 때 폐지했던 '군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를 부활하는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을 통과시켰고,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는 출범식 날인 14일부터 활동에 들어갔다.

기사입력 : 2018-09-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