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온라인 플랫폼 개소

9월 18~20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 개최

크게작게

기자뉴스 한중일 기자 2018-09-14

 

▲ 남북정상회담 새롭게 공개된 홈페이지 화면(www.koreasummit.kr)     © 기자뉴스 

 

‘2018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회’(위원장: 임종석 비서실장, 이하 준비위)는 오는 18~20일 제3차 남북정상회담 평양 개최를 앞두고 국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온라인 플랫폼(www.koreasummit.kr)을 14일 개소했다. 

 

준비위는 1차 남북정상회담 때부터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해 왔으며, 판문점선언 후속조치 등의 내용을 담아 개편했다. 준비위에 따르면, 이번 플랫폼은 지난 1·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및 판문점 선언 이후의 남북 간 교류성과에 관한 정보를 담았고, 디자인과 기능 면에서 모바일 이용자들을 위한 편의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온라인 플랫폼은 1차 회담과 마찬가지로 ‘뉴스룸’, ‘문재인의 한반도정책’, ‘2018 남북정상회담’, ‘교류와 협력의 한반도’, ‘국민과 함께’의 틀을 유지하면서 일부 메뉴를 수정·보완했다. 

 

‘뉴스룸’은 3차 정상회담 기간 동안 생산되는 사진과 브리핑, 온라인 생중계 영상을 제공할 예정이다. ‘2018남북정상회담’ 메뉴에는 판문점 선언이 이뤄지기까지의 과정 및 1·2차 정상회담의 성과와 의의, 그리고 판문점 선언을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남북의 노력을 정리했다. 특히 ‘평화 프로필 만들기’ 코너를 신설해 국민들이 SNS 계정에 사용하는 프로필 사진을 직접 만들고 내려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공과 한반도평화를 기원하는 ‘평화기원릴레이’ 메뉴와 평화 주제 해시태그를  이용해 SNS상의 국민의견을 살펴볼 수 있는 ‘국민의 바람’ 메뉴는 그대로 유지했다. 준비위는 온라인 플랫폼 외에도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오는 14일과 정상회담 시작일인 18일에는 모바일 퀴즈앱 ‘잼 라이브’와 협업을 통해 남북정상회담 관련 퀴즈를 풀어보는 행사도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 회담의 명장면 중 하나로 꼽히는 양 정상의 도보다리 회담을 재연할 수 있는 사진촬영무대를 제작·설치하고, 현장을 방문한 시민 누구나 사진을 촬영하고 바로 인화해볼 수 있는 즉석 사진촬영 이벤트를 진행한다. 주말인 15~16일에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 경의선 숲길, 17일 월요일에는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사진촬영 이벤트가 진행된다. 

 

기사입력 : 2018-09-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