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남북정상회담 위해 평양 도착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돌입

크게작게

기자뉴스 한중일 기자 2018-09-18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와 함께 평양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 18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평양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일행을 환영하고 있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평양공동취재단/기자뉴스=한중일 기자] 18일 오전 8시 40분경 문재인 대통령이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에 오르며 2박 3일간의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일정이 시작되었다. 문 대통령은 20일까지 평양에서 진행되는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 동안 최소한 2차례의 정상회담을 가지고 7회 이상 김정은 국방위원장과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한 지 약 한 시간 후인 오전 9시 50분경에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평양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열렬히 환영합니다'라는 환영 현수막이 내걸린 평양 순안공항에는 수많은 평양시민들이 문 대통령 내외를 뜨겁게 환영했다.

 

공항 영접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가 극적으로 터미널 청사에서 걸어나와 ‘만세’, ‘조국통일’, ‘평화’라고 외치는 평양시민들 사이를 지나 문 대통령 내외를 맞이했다. 지난 5월 26일 판문점 북측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대면한 지 115일 만에 다시 마주선 양 정상은 서로 반갑게 인사하며 악수와 포옹을 했고 약 30분간 대화를 나누었다.

 

이어 문 대통령 내외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내외의 영접을 받으며 북측 의장대, 군악대 등의 공식 환영행사를 마치고 준비되어 있던 1호차에 탑승해 이동을 시작했다. 

 

양 정상은 순안공항을 나와 버드나무 거리 3대혁명전시관 앞에서 하차하여 평양시민들에게 인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인사 후 양 정상은 이례적으로 한 차량에 올라탄 후 평양시 여명거리까지 카퍼레이드를 했다. 사상 첫 동승 카퍼레이드까지 마친 문 대통령 내외는 금수산태양궁전을 거쳐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했다.  

 

기사입력 : 2018-09-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