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민세금 이용 정부 철도 파업 기획보도, 정말 문제

{시론] 중앙 보수언론-지역언론 폐해, 언론개혁으로 바로잡아야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8-10-04

▲     © 기자뉴스


일부 중앙 보수언론과 지역 언론이 정부예산 홍보성 기획기사, 시 예산 횡령 등 혐의로 도마 위에 올랐다.

 

세월호 참사 이후 기레기, 가짜뉴스 등으로 언론에 대한 불신이 국민들에 의해 진행되고 있었다. 이번 일부 언론사들의 비리 행태가 또다시 기자와 언론에 대한 곱지 않게 다가오고 있다. 특히 철도 파업 등에 대응하기 위한 홍보성 기획기사를 정부(국토교통부)가 주도했다는 사실은 충격적이다. 국민세금을 가지고 정부가 자신의 치적을 위해 기획기사를 남발한 것이다.

 

지금까지 소문으로만 무성했던 풍문들이 공공연한 사실이 됐다. 한 마디로 예전에 터져야 할 일들이 지금에 와 결국 곪아 터졌다고 할 수 있다.

 

지난 2일 국회 대정부 질의를 한 윤영일 민주평화당 의원이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정부 부처가 보도를 대가로 언론사에 돈을 주는 행위는 적폐인가, 아닌가"라고 물었고,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정부 부처가 방송의 시간이나 매체의 지면을 구매하는 행위는 범죄에 가깝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이 총리는 전수조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고도 했다.

 

정부 주도 기획기사를 분류해보면 중앙 보수언론이나 경제지들이 대부분이다. 놀라운 사실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6년 화물연대와 철도노조 파업 당시 파업을 비판하는 기사를 실은 보수언론사에 모두 5000만 원을 지급한 것으로 밝혀졌다. 가히 충격적이다.

 

노동조합이 헌법에 보장한 노동3권 행사를 악의적으로 보도했고, 노동자들이 법과 규정에 따라 진행한 정당한 파업을 왜곡하기 위해 국토부가 나서 기사를 샀다. 이런 여론의 호도행위는 범좌행위와 진배없다.

 

정부가 국민의 세금으로 기사를 매수해 입맛에 맞도록 보도하게 하는 것은, 여론을 왜곡하는 행위로 국민들이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판단할 기회를 박탈하는 행위이다.

 

최근 자치단체 행사 보조금을 부풀려 유용하거나 홍보성 기사 대가로 광고를 받고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위반으로 구속된 전북 지역 언론사 간부, 인천시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된 지역 언론사 간부 등 지역 언론사 비리도 도마 위에 올랐다,

 

4차 산업혁명 시대, 과거 군사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언론사나 기자들의 범법행위들이 이어지고 있다. 공정한 여론을 선도해야 할 언론사가 돈을 받고 편파왜곡보도를 자행한 행위를, 이젠 두고 봐선 안 된다.

 

국민의 세금 횡령이나 기사 매수행위 등 비리에 연루된 언론사나 기자들을 철저히 조사해 처벌해야 한다. 노골적인 정언·권언유착의 고리를 없애야 한다. 과감한 언론개혁이 절실한 시점이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 언론계, 학계, 시민단체 등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한 언론개혁위원회를 출범시켜, 언론개혁특별법을 제정하고, 비리 언론사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처벌해야 한다. 민주사회에서 여론을 호도하는 행위는 용서받지 못할 중대한 범죄행위이기 때문이다

기사입력 : 2018-10-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