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공기관노조, 사회적대회 거부한 김동연 기재부장관 경질 촉구

세종시 정부청사 앞에서 기획재정부 규탄 결의대회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8-10-12

▲ 공공기관노조 기재부 규탄결의대회     © 기자뉴스


공공부문 노동자들이 노정대화기구 참여를 거부한 김동연 기획재정부장관 경질을 촉구했다.

 

한국노총 공공연맹·공공노련·금융노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보건의료노조 등 5개 산별 연맹이 참여한 양대노총 공공부문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공공부문 노조 공대위) 소속 1000여명의 노동자들이 11일 오후 2시 세종시 정부청사 기획재정부 앞에 모여 김동연 기재부 장관 퇴진 등을 주장했다.

 

이날 공공부문 노조 공대위는 사회적 대화 쟁취 적폐청산위원회 설치 기재부 장관 경질 임금피크제 폐지 노동이사제 도입 등을 촉구했다.

 

결의문을 통해 사회적 대화를 관장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도 참여를 했고, 행정안전부와 고용노동부도 사회적 대화기구 참여를 결정했다기획재정부는 명분 없는 거부를 중단하고 즉각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라고 촉구했다.

 

대회사를 한 허건 금융노조 위원장은 공공기관의 민주적 운영을 위한 사회적 대화기구에 참여하지 않은 기재부장관 경질과 기재부를 해체해야한다공공 기관을 시민들의 것으로 거듭나게 하는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박해철 공공노련위원장은 기재부는 공공기관 모든 것을 통제하려고 하고 있다정권은 바뀌었지만, 기재부는 공공기관을 영원히 자신들이 지배를 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류기섭 공공연맹 수석부위원장은 촛불민심으로 탄생한 정부가 공공기관을 공공기관답게 개혁을 취할 의지가 있다는 믿음을 갖고 행동해 왔다문재인 정부의 사회적 대화가 벽에 부딪쳤을 때, 가장 앞장서 길을 열었다, 5개 산별노조와 연맹이 각자의 이해관계를 넘어 하나의 목표와 하나의 계획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런 일들이 기재부로 인해 수포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위원장은 “40만 공공부문의 노동자들의 단결과 연대 앞에 넘지 못할 사안은 없다지치지 말고 함께 싸우자, 희망을 연대 삼아 중단 없이 기재부 개혁을 위해 달려가자고 호소했다.

 

한미정 보건의료노조 사무처장은 기재부가 빠진 사회적 대화는 의미가 없다지금까지 기재부는 기득권을 사수해왔다, 이번만큼은 절대 용서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강철 전국철도노조 중앙쟁의대책위원장, 안수경 국립중앙의료원노조지부장, 허진영 한국건설관리공사노조위원장 등도 무대로 나와 기재부의 행태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 공공기관노조 기재부 규탄 결의대회     © 기자뉴스


집회참가자들은 기재부 적폐 청산 노정교섭 쟁취 등의 손팻말을 선보였고, 참석자들은 기재부 적폐청산, 노정교섭 쟁취 등이 적힌 대형 플랜카드를 찢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날 공대위 관계자는 우리나라 최대 재벌은 기획재정부 공공정책국이고, 공공정책국장이 회장, 공공정책국 과장이 이사, 338개 기관장은 팀장에 불가하다는 말이 널리 회자될 정도라며 기재부의 시대착오적인 갑질이 멈출 때까지 투쟁을 지속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공부문 노조 공대위는 10일 기획재정부 집회에 이어 오는 18일 기재부 국정감사 출근투쟁, 23일 청와대 앞에서 사회적 대화를 거부한 기획재정부 갑질 규탄 결의대회를 연다. 양대노총 5개 산별연맹이 참여하고 있는 공공부문 공동대책위원회는 40만 공공부문 노동자들을 대표하는 연대기구이다.

기사입력 : 2018-10-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