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항동주민들 "광명-서울간 민자 고속도로 고시 취소하라"

주민 1000여명 청와대 사랑채 앞 결의대회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8-10-14

▲ 결의대회     © 기자뉴스


서울시 구로구 항동 주민들이 아파트와 초등학교가 무너질 위기에 있다면서 광명-서울 고속도로 고시를 철회하라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서울 구로구 항동지구 현안 대책위원회 소속 1000여명 주민들은 13일 오후 5시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광명-서울 간 민자 고속도로 건설 반대을 외쳤다.

 

이들은 공공사업을 빙자해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건설사업이야 말로 반드시 청산돼야 할 적폐 중의 적폐라며 민간 자본가들의 돈벌이에 서민들의 주택을, 어린아이들이 다니는 초중등학교를 제물로 삼아 갖다 바치는 일은 사람이 먼저라고 말하는 정부, 세월호의 민의에 힘입어 세워진 정부가 할 짓이 아니라고 호소했다.

 

주민들은 국토부가 착수계를 연기시키도록 총력투쟁 할 것 주민의 안전에 무관심한 정치인들을 심판할 것 주민의 안전과 재산권을 침해하는 일방적 도로건설 관행의 적폐청산을 위해 투쟁 할 것 광명-서울민자도로 사업의 철회를 위해 연대해 투쟁할 것 등을 결의했다.

 

이들 주민들은 집회가 끝나고 청와대에서 광화문 동화면세점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오는 1031일부터 공사 착수에 들어갈 예정이고, 주민들은 착수계 저지와 민자 고속도로 고시철회를 위해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히고 있다.

기사입력 : 2018-10-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