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의역사망재해대책위"고 김용균 49재 때, 장례 치르게 해 달라"

서울 광화문 농성장 앞 기자회견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9-01-25

▲ 기자회견     © 기자뉴스

 구의역사망재해대책위원회가 청년비정규직 고 김용군 노동자의 49재(오는 27일)에는 장례를 치룰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구의역사망재해대책위원회는 25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광화문 태안화력 비정규직 청년노동자 고 김용군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단식농성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날 구의역 사망재해대책위원회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오는 27일은 서부발전소에서 하청노동자로 일하다 24세의 꽃 같은 나이로 세상을 떠난 고 김용균 노동자가 49재가 되는 날”이라며 “아직 육신을, 영혼을 보내주지 못하고 있는 것은 우리가 김용균의 한을 풀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피력했다.
 
기자회견 입장문 통해 “지난 2011년부터 2018년까지 서부발전에서 사망한 노동자 13명은 전부 하청업체 소속노동자였다”며 “이런 기가 막힌 상황을 지켜보면서 관할부처인 산업통상지원부, 고용노동부, 모기업인 한국전력공사, 해당사인 서부발전은 지금까지 무엇을 했는가”를 반문했다.
 
이어 “구의역 비정규직 김군 사망이후 서울교통공사에는 구의역 김군과 같은 사람은 더 이상 없다, 서울시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했기 때문”이라며 “김군이 근무했던 스크린도어 유지보수 업무뿐 아니라 그간 외주화돼 있던 상식적이고 위험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도급 노동자들을 서울교통공사 정규직으로 전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특히 “구의역 김군의 사망으로 서울시에서도 할 수 있었고 했던 일을 중앙정부 수장인 청와대는 왜 해결하지 않는 것인가”라며 “설 전인 27일 49재 때 장례를 치룰 수 있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현상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은 “10년 동안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13명이 죽어나간 현장에는 아무런 안전장치도 없는 공간으로, 하청노동자들을 몰아넣은 곳은 국가가 운영하는 공기업의 실체였다”며 “하청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몬 외주화를 중단하고, 직접고용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전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책임자 처벌 ▲진상 규명 ▲ 직접고용 정규직전환 등을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고 김용군 씨 어머니 김미숙 씨, 권영국 변호사, 김현상 공공운수노조 부위원장, 서울교통공사노조 간부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고 김용군 시민대책위원회 대표들은 지난 22일 오후 4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단식에 돌입해 4일째를 맞고 있다. 이날 고 김용균 노동자의 빈소를 태안에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옮겼다. 고 김용균 시민대책위원회 관계자는 고 김용균 노동자 49재 때인 27일 오후 6차 범국민추모제를 열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1-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