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경환 의원 "5.18망언 지지, 극우정당 출발 신호탄"

‘민주헌정수호 5.18부정 망언세력 퇴출 국민토론회’ 인사말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9-02-27

▲ 인사말 하는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이다.     © 기자뉴스

고 김대중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었던 민주평화당 최경환 국회의원이 한 5.18망언 비판 국회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망언은 한국정치사에서, 극우정당의 출범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지난 25일 오후 230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22소회의실에서 36개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한 국민참여개헌시민행동이 주관하고, 설훈·최경환 의원이 공동 주최한 민주헌정수호, 5.18부정 망언세력 퇴출 국민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했다.

 

그는 지난 2월 8일  5.18망언 국회의원회관 토론회가 있고 나서, 나는 한국정치사에서 극우정당의 출범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생각했다이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중대 사건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 의원은 대한민국은 1919411일 상해 임시정부를 세울 때 민주공화국을 선포했다이후에 여러 가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우리는 민주공화국을 굳건히 지켜왔다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5.18망언은 민주공화정의 규범이 무너지는 중대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나라를 세우는 데 앞장섰던 순국선열들, 몸을 던졌던 호국 영령들,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앞장섰던 민주영령들이 대한민국 민주공화국을 굳건히 하는 세 개의 기둥이라고 생각했다“5.18망언 사태는 이런 규범을 무너뜨리는 부정한 사건이었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규범이 무너지는 것을 용인할 경우, 망언을 규탄하는 세력만큼이나 망언을 지지하는 세력들이 준동한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그것을 기반으로 한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의 모습을 보면 전당대회를 완전히 그 사람들이 장악을 해 버렸다. 이것이 우리 사회민주주의를 위협하는 극우정치의 출현이고 대단히 중대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곳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의원 세 사람이 지만원을 초청해 행사를 했다, 의원회관에서의 발언은 면책 특권도 없는 발언이다, 그러나 조만간 국회 본회의장에서도 5.18망언 발언이 멀지 않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그래서 절대 이런 행위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 바로 민주주의를 파멸로 몰고 갈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규범이 무너질 때 헌법도 무너지고 민주주의도 무너질 것이라며 단순한 국회의원 몇 사람의 일탈행위가 아니다, 민주공화국을 지켜내야 되겠다는 단호한 생각으로 대응해야 된다고 강조했다.

▲ 5.18망언 퇴출 토론회     © 기자뉴스

 

▲ 토론회     © 기자뉴스


   

기사입력 : 2019-02-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