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노총 "노동존중 사회 만들어 갈 것"

창립 73주년 기념식 , 정관계 인사 대거참차석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9-03-08

▲ 박원순 서울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기자뉴스


한국노총이 창립 73주년을 맞아 우리사회 책임 있는 조직으로서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고 선언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주영)8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13층 컨벤션홀에서 창립 73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을 개최했다.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한국노총 73년의 역사는 한국의 노동운동사라며 일흔 세 개의 높은 봉우리는 하나 마다 의미가 아로새겨져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사회적 대화에 참여 여부를 스스로 결정하지 못한 조직이 총파업으로 노동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호언장담하고 있다청년, 여성, 비정규직 등 사회 소외계층 대표들을 겁박하고 회유해 사회적 대화를 무산시킨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태였다고 민주노총의 행태를 꼬집었다.

 

그는 사회적 갈등은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한국노총은 우리 사회의 책임 있는 조직으로서 이천만 노동자를 대변하고,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축사를 한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정부는 좋은 일자리와 일자리 질 개선을 위해 한국노총과 함께 노력하고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구동성으로 탄력근로제 합의는 위대한 합의였다고 강조했다.

 

▲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 한국노총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김학용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김용근 경총 상근부회장 등도 축사를 했다.

 

또한 한국노총 산별위원장과 시도지역본부 의장을 비롯해 박종근·박인상 등 전직 한국노총 위원장도 참석했고,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 한정애 의원, 어기구 의원, 서영교 의원, 자유한국당 김순례 최고의원, 김현아 원내부대표, 김성태 의원, 송석준 의원, 문진국 의원, 임이자 의원, 강효상 의원, 송석준 의원, 바른미래당 김성식 의원 등도 참석해 축하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제2회 한국노총 사회연대공헌상 시상식도 열렸다. 상은 노동조합의 사회적 책임 등의 방식을 통해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한 공로가 있는 조합원과 단체에게 주어졌다. 사회연대공헌상 개인상은 이민우 화학노련 남양유업노조 조합원이, 단체상은 한국석유공사노조·금융노조 우리은행지부·한국TSK노조 등이 받았다.

 

한국노총은 지난 19463월 대한독립촉성노동총연맹으로 출범했다. 19544월 대한노동조합총연합회(대한노총)으로 개편했고, 196011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으로 개칭했다. 김주영 현 한국노총위원장은 26대 위원장이다.

기사입력 : 2019-03-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