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청학련 45주년, 촛불정신 계승해야

민청학련 동지회 서대문형무소 특별성명 발표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9-04-04

▲     © 기자뉴스


45년 전인 박정희 유신독재정권의 긴급조치로 탄압을 받고 옥고를 치렀던 민청학련 사건 당사자들이 서대문형무소 앞에서 제2 인혁당 사건 희생자와 독립운동을 한 애국지사들을 추모했다.
 
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 동지회는 3일 오후 4시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형무소 사형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별성명을 발표했다.
 
민청학련 동지회는 특별성명을 통해 “박정희 유신체제는 국내외 여론을 무시하고 스스로 퇴로를 차단하고 독재통치를 자행했다”며 “박근혜 적폐세력을 추방하고 새로운 민주정부를 출범시킨 촛불집회 및 그 이후 다양한 형태로 전개되고 있는 촛불시민운동이 민주화운동정신을 계승하면서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촛불정부를 표방하는 문재인 정부가 이처럼 서로 충돌하고 있는 동향들을 직시하고 진정한 민주사회를 건설해야 한다”며 “분단된 민족의 화해와 평화체제 확립이라는 역사적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과감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특히 ▲ 수구 적폐세력의 잔당과 타협하지 말고 민주세력과 연대하여 진정한 민주화를 실현할 것 ▲ 군사독재 시기는 물론 한국전쟁 전후 시기 등 국가폭력으로 발생한 반민주적이고 반인권 사건으로 고통을 당한 당사자와 그 가족들에게 피해를 보상하고 배상할 수 있는 각종 법률과 제도 등을 신속하게 마련하여 즉각 시행할 것 ▲ 미국일변도 또는 적어도 미국편향 외교에서 벗어나 민족화해와 분단극복을 위해 매진할 할 것 등 3대 과제를, 문재인 정부에게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20여명의 민청학련동지회 회원들은 오후 4시부터 젊은 학창시절 옥고를 치렀던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을 찾아 국가사적 기념물인 사형장과 제 10·11·12 옥사 그리고 각종 자료와 유물 등 전시 시설을 둘러봤다.
 
이들은 사형장 앞에 도착한 후 민청학련을 배후에서 조종하고, 불순단체를 결성했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사형이 확정된 분들을 추모했다. 유신정권시절 사형이 확정된 후 18시간 만인 1975년 4월 9일 새벽 사법살인 희생자가 된 도예종, 여정남, 김용원, 이수병, 하재완, 서도원, 송상진, 우홍선 등 ‘제2차 인혁당’ 사건 희생자 8인과 독립지사 등을 위해 묵념한 후, 특별성명을 발표했다.
 
한편 45년 전인 1974년 4월 3일, 박정희 유신독재 정권은 긴급조치 4호를 발동해 민주청년학생총연맹(민청학련) 사건을 조작했다. 영구집권의 야욕에 두 눈이 먼 박정희 유신정권은 1024명에 달하는 많은 학생, 청년, 시민을 불법적으로 체포, 감금, 고문하고, 민간인 180여명을 군사재판에 회부해 사형, 무기징역을 비롯한 중형을 선고했다.
 
특히 박정희 유신정권 시녀임을 자처한 대법원은 민청학련을 배후로 ‘인민혁명당 재건위원회’를 결성했다는 억울한 누명을 씌워 무고한 시민 8인에게 비상보통군법회의와 비상고등군법회의를 통해 언도한 사형을 번복하기는커녕 확정을 해 정당화시켰다. 게다가 박정희 정권은 이러한 확정판결이 내려진 지, 18시간 여 만인 1975년 4월 9일 새벽 이를 신속하게 집행했다.

기사입력 : 2019-04-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