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월호 참사 5주기, 정부와 언론의 역할 되새겨져

[시론] 희생자 추모와 제대로 된 진상규명 촉구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9-04-16

▲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사진이다. 전라남도 수자원과 제공     © 기자뉴스


오늘이 4월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이다.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면서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가 박근혜 정권과 기레기(기자쓰레기)이다. 박근혜 정권과 언론의 무능이 참사를 키웠기 때문이다.
 
전대미문의 초대형 참사가 발생한 2014년 4월 16일 오전, 다수 언론은 속보를 통해 ‘승객 전원구조’라고 알렸지만 오보였다. ‘승객 전원 구조’ 오보에 대한 국민적 비판도 컸다.
 
당시 해양경찰청의 보도자료에 의하면 16일 오전 8시 30분경, 인천항을 출발, 제주도로 향하던 6천 825톤급 청해진 소속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조도면 병풍도 북쪽 20km 지점 해상에서 침몰했고, 해경과 군 당국이 긴급 구조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알렸다. 그리고 세월호에는 당초 안산 단원고 학생 등 승객 425명과 승무원 등 총 477명이 탑승했다는 점도 밝혔다.
 
사고 소식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 승객과 단원고 학생들의 무사 구조를 기원하는 글들이 쏟아졌다. 특히 정부의 늑장 대응과 구조자 파악 혼선 초래 등 무능한 대응을 질타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확산됐다. 시간이 지날수록 사망자의 숫자가 늘어났고 온 국민들을 충격과 공황 상태로 몰아넣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아이를 키우는 부모들은 생때같은 자식을 잃어 비통해했고 일손을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동병상련의 아픔을 느끼기도 했다. 사고 발생 이후 배가 침몰하기까지 2시간여 정도 걸렸다. 하지만 300여명의 단원고 학생과 교사, 승객들은 탈출을 하지 못했다. 박근혜 정부의 무능한 대응 때문이었다.
 
정부가 나서 속히 생사 불명의 처지에 놓여 있는 승객들의 구출 작업에 모든 가용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최선에 또 최선을 다해야 했었다. 하지만 그렇지 못했다는 것이 현재의 평가이다.

당시 일부 언론은 사건 취재과정에서 공황 상태에 빠져 있는 구출된 학생에게 인터뷰를 하며 친구들의 죽음을 전했고, 심신도 추스리기 힘든 상태의 아이들을 인터뷰하고, 얼굴 모습과 목소리를 여과 없이 내보내는 등 반인권 취재 관행이 되풀이됐다. 특히 사고 당일 오전은 ‘승객들을 전원 구조했다’는 대형 오보를 앞 다퉈 양산했다. 대한민국 언론의 후진성이 민낯 그대로 드러났다.

당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한 희생자와 유족, 구조자에 대한 반인권적 취재와 보도 행태가 비판의 도마 위에 올랐다. 구조된 학생들을 그대로 노출하는 방송의 취재와 보도, 종이 신문과 인터넷언론의 구조자 얼굴을 크게 노출하는 사진 전송 등이 계속됐다.
 
언론이 해야 할 일은 차분하게 사고 원인을 진단하고, 구조 활동을 도와야 했었다. 하지만 언론의 본연의 책무를 다하지 못했다. 지난 5년 전 세월호 참사는 정부와 언론의 무능이 대형 참사에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면서 국민 생명의 중요성을 인식해야 할 정부의 역할과 참사 보도에 있어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언론의 역할이 오늘에 있어 어때야하는지를 새삼 느끼게 한다.

오늘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아직도 석연치 않은,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싶다. 또한 희생자 추모와 유족들에게도 심심한 위로의 뜻을 전하고 싶다.
 

기사입력 : 2019-04-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