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 노 대통령 서거 10주기 슬로건 '새로운 노무현'

기자간담회..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인사말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9-04-23

▲ 기자간담회에서 유시민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기자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메인 슬로건을 새로운 노무현이라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노무현재단(이사장 유시민)23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구 신수동 재단 강의실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준비 기자회견을 했다.

 

모두발언을 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고 노무현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메인 슬로건을 새로운 노무현이라고 결정했다흔히 말하는 시대정신, 우리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과제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 보자는 뜻에서 이렇게 정했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올해는 5월 고 노무현 대통령 10주기만 있는 것이 아니고, 오는 8월 이면 고 김대중 대통령의 10주기를 맞이하게 된다기억하겠지만, 노무현 대통령이 자필 사인할 때 문구가 사람 사는 세상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사람 사는 세상에 대한 노 대통령의 생각이 집약돼 나타난 것은 참여정부시절에 표방했던 국정방침 3가지가 있었는데, 국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 모두가 더불어 잘사는 균형발전,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등 3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지난 20095월 고 노무현 대통령이 돌아가시고 김대중 대통령이 이명박 정부의 초기상황을 민주주의의 위기, 서민경제의 위기, 남북관계의 위기 등 3가지로 진단했다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국정방침 3가지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독자적인 방침이 아니었고, 문재인 대통령이 들어와서도 이어지고 있다, 정부 수립이후 70년 동안 이어져 온 시대적 과제였다우리사회가 이런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그런 의미에서 노무현 대통령 10주기를 맞아, 새로운 것을 찾기보다는 존재하고 있는 우리의 과제를 새롭게 발견해 보자는 그런 의미를 담아 새로운 노무현이라고 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유 이사장은 노무현시민센터 건립 취지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 많은 기자들의 취재 열기가 높았다.     © 기자뉴스

 

이날 고재순 노무현재단 사무총장이 서거 10주기 추모행사 주요내용과 노무현시민센터 건축모금 캠페인에 대해 소개했고, 천호선 노무현시민센터 추진단장은 건립추진 형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노무현시민센터 건립과 관련한 소개영상도 상영됐다. 오는 2일부터 모금 캠페인(100억원 목표)을 진행할 노무현시민센터는 오는 6월 착공해 20215월 개관할 예정이다. 오는 523일 봉하마을 고 노무현 대통령 묘역에서 추도식이 열린다. 5월 한 달 동안 고 노무현 대통령 추모 시민문화제 및 사진전이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적으로 이어진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 많은 기자들이 참석해 취재 열기가 높았다.

기사입력 : 2019-04-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