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판문점 선언 1주년, 강화~고성 500km 인긴띠 잇기 눈길

판문점 선언 1주년 평화통일 대행진

크게작게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2019-04-28

▲ 기념대회     © 기자뉴스


4.27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DMZ 평화손잡기, 평화통일대행진 등 행사가 열렸다.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가 27일 오후 4시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 기념 마당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서는 공연과 대동한마당이 선보였다. 행사 참석자들의 손에는 한반도기가 펄럭였고 분단을 넘자, 겨레를 잇자라는 슬로건을 앞세웠다.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은 이날 오후 227, 중립수역 경기 강화에서 DMZ 강원 고성에 이르는 500kmDMZ 마을길(평화누리길)에서, 청소년학생, 시민 등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DMZ ()+평화손잡기' 운동이 펼쳐졌다.

 

이번 DMZ ()+평화손잡기' 운동은 '꽃피는 봄날 DMZ로 소풍가자~' 슬로건을 내걸고 평화누리길 500km 구간 내 고성~인제~양구~화천~철원~연천~파주~고양~김포~강화 등 10개 주요 거점 지역을 중심으로 DMZ평화인간띠잇기운동이 진행됐다.

 

 

▲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은 27일 오후 2시 27분, 중립수역 강화에서 DMZ 고성에 이르는 500km의 DMZ 마을길(평화누리길)에서, 청소년∙학생, 시민 등 각계 각층이 참여하는 'DMZ 민(民)+평화손잡기' 운동이 펼쳐졌다. 사진은 강화 연미정(월곶돈대)에서 참가 학생들이 DMZ평화인간띠잇기운동 사전행사를 펼치고 있다.     © 기자뉴스

 

 

▲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은 27일 오후 2시 27분, 중립수역 강화에서 DMZ 고성에 이르는 500km의 DMZ 마을길(평화누리길)에서, 청소년∙학생, 시민 등 각계 각층이 참여하는 'DMZ 민(民)+평화손잡기' 운동이 펼쳐졌다. 사진은 강화 연미정(월곶돈대) 구간에서 참가자들이 DMZ평화인간띠잇기운동을 펼치고 있다.     © 기자뉴스

 

 

▲ 4.27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은 27일 오후 2시 27분, 중립수역 강화에서 DMZ 고성에 이르는 500km의 DMZ 마을길(평화누리길)에서, 청소년∙학생, 시민 등 각계 각층이 참여하는 'DMZ 민(民)+평화손잡기' 운동이 펼쳐졌다. 사진은 강화 연미정 구간에서 참가자들이 DMZ평화인간띠잇기운동을 펼치고 있다.     © 기자뉴스

 

임진각 평화통일 대행진에 참가한 문병일 서울노총 통일위원장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가 주체가 돼 자주적으로 진행한 인간띠 행사처럼 평화통일은 우라 겨레가 손잡고 자주적으로 이뤄져야 한다판문점 선언 11항에 적시 했듯이 남과 북은 우리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원칙을 다시금 확인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임진각 행사에 간부 50여명이 참여한 한국노총은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라”, “대북제재 해제, 개성공단 즉각 재개등을 촉구했다.

▲ 인간띠 잇기 행사     © 기자뉴스

 

▲ 인간띠 잇기 대행진     © 기자뉴스

 

▲ 한국노총 참가자들     © 기자뉴스




기사입력 : 2019-04-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