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WFP 사무총장 접견 "트럼프, 북 식량 지원 지지"

비즐리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 "긴급한 인도적 지원 필요성"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9-05-13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을 접견했다. (사진 : 청와대)     © 기자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데이비드 비즐리 세계식량계획(WFP) 사무총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국제사회의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비즐리 사무총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한 바 있다”고 밝혔다. 비즐리 사무총장은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한 인도적 지원의 필요성과 지원 방안에 대한 여러 의견을 표명했고, 문 대통령은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비즐리 사무총장에게 "과거 우리가 어려웠을 때 WFP로부터 도움 받은 것을 잊지 않고,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뿐 아니라 국제사회에서 우리의 도움이 필요한 부분에 적극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날 비즐리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에게 최근 북한 식량 사정에 대한 WFP, FAO의 공동 조사결과 보고서 내용을 설명하며 현재 북한 내 일일 배급량이 심각하게 낮은 수준으로 파악되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과 비즐리 사무총장은 북한 인도적 식량 지원에 대해서 앞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만남은 원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만나기로 되어 있었으나, 문 대통령께서 직접 만나 브리핑 받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해 일정이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5-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