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재인 대통령, 부시 전 대통령 접견 "한미동맹 공고함 보여줘"

김정숙 여사, 부시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 참석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9-05-23

▲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10시부터 45분간 청와대 상춘재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참석차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했다. (청와대 제공)     © 기자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10시부터 45분간 청와대 상춘재에서 故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년 추도식 참석차 방한한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게 “한미동맹의 파트너였던 故 노무현 대통령의 10주기 참석 자체만으로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인사를 건넸다. 문 대통령은 “게다가 대통령께서 손수 그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유족들에게 전달하실 계획이라고 하니 아마 유족들에게는 그보다 더 따뜻한 위로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부시 전 대통령은 웃음을 띠면서 “그림이 노 전 대통령과 닮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게 “노무현 대통령과 함께 결정을 내렸던 한미 FTA 체결, 6자회담 등은 한미동맹을 더 포괄적인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저와 트럼프 대통령도 그 정신을 이어서 한미동맹을 더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서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데, 한미동맹의 발전을 위해서 계속해서 관심과 지원을 보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 대통령과 좋은 기억이 많다”며 “저희 부부와 노 대통령 부부만 단독으로 가졌던 오찬 생각도 나는데, 그때는 일이 아닌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런 것들이 우정을 더욱 돈독하게 했다”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회고했다. 

 

문 대통령은 “예전에 노 대통령께서는 부시 대통령과 대화를 나눠보면 소탈하고 진솔한 면이 많다면서 편하게 대화를 했다고 평가를 했었다”라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대부분의 정상들은 마음속에 있는 말을 솔직하게 털어놓지 못할 때가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하지만 노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본인의 생각을 말하곤 했다. 그래서인지 저와 노 대통령은 편하게 이야기를 하곤 했다”며 “이러한 대화가 양국 정상 간 좋은 관계를 만드는 데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부시 전 대통령에게 “최근에 부모님과 또 장모님을 연이어 여의신 것에 대해서 아주 심심한 조의를 표한다”며 “로라 여사에게도 저의 위로의 말씀을 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저는 정말 훌륭한 부모님을 만나서 아주 행운아라고 생각한다”며 “저의 부친께서 한국을 매우 사랑하셨다. 저도 마찬가지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의 접견에는 류진 풍산그룹 회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고민정 대변인, 박철민 외교정책‧박상훈 의전‧조한기 1부속‧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 김태진 외교부 북미국장이 배석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부시 전 대통령도 추도식에 참석해 추도사를 했다. 

 

기사입력 : 2019-05-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