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 대통령 경주 옥산마을서 모내기

"농가소득 높여나가는 데 최선 다 하겠다"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9-05-24

“작년에는 처음으로 우리 농가소득이 연간 4,100만 원을 넘어섰다.”

 

문재인 대통령은 2년 연속 쌀값 인상, 향후 직불제 개편, AI, 조류독감 발생 방지, 구제역 최소화 등을 언급하며 “농가소득을 꾸준하게 높여나가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전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에서 진행된 모내기 현장에 참석해 주민들과 함께 모내기를 하며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 생산에 힘쓰고 있는 현장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이날 모내기 현장에는 문 대통령과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박진도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위원장,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참석했다, 옥산마을에서는 김금조 옥산마을 위원장, 이성원 옥산4리 이장, 마을주민들이 함께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강기정 정무수석, 주영훈 경호처장, 고민정 대변인, 박상훈 의전·조한기 1부속·최재관 농해수비서관이 수행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마을 및 경주시 농업 현황에 관해 설명을 먼저 들은 후 근처 논으로 이동해 마을 주민과 함께 직접 이앙기를 조작하며 모내기를 했다. 모내기 현장에서는 최근 활용도가 높은 농업용 드론 및 자율주행 이앙기 시연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고령화,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의 현실을 감안할 때 신기술 개발, 확산이 절실하다"며 "농번기 부족한 일손을 덜 수 있도록 농업의 기계화․첨단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친 후 마을 부녀회가 새참으로 준비한 국수와 막걸리를 주민들과 함께 나누면서 대화의 시간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식량을 원조 받던 국가에서 식량을 원조하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농업인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희생 덕분이었다"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최근 쌀값 회복과 농가 소득 증가를 위한 정부 노력을 소개하며 ‘살기 좋은 농촌, 잘사는 농민들’을 위해 정부가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이 방문한 안강읍은 안강평야를 중심으로 집단화된 들녘을 갖춘 경주의 대표적인 쌀 주산지이다. 모내기 행사가 진행된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을 비롯해 국가지정 보물 200여 점을 보유한 전통문화가 잘 보존된 마을이다. 

 

기사입력 : 2019-05-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