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미정상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 좋은 일"

청와대 남북미(북미)정상회담 최종 확정 안 돼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9-06-30

 

▲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저녁 청와대 상춘재 환영 만찬에서 건배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기자뉴스

 

[청와대=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방한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저녁 청와대 상춘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의 환영 만찬에서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의 만남이 좋은 일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밤 환영 만찬 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김 위원장의 긍정적인 평가에 대해 얘기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윤 수석은 30일 DMZ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만남 여부에 대해서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아직 최종 확정된 것은 없다"며 "다만 만나게 된다면 대화의 새로운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30일 남북미 또는 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서 "만날 수 있을지 없을지 그 부분도 아직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밤 청와대 상춘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제공)     © 기자뉴스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의 대통령의 환영 만찬 자리에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불참해 북미 실무접촉이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건 대표의 불참 사유에 대해서 "미국 쪽의 사정인데, 그것은 아직 저희가 확인하지 않았다"며 "미국과 북한 사이에 접촉, 북미 접촉 부분은 저희가 확인해 드릴 내용은 없다"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0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날 가능성에 대해서 "여기에서 DMZ 가는데 시간이 그렇게 많이 걸리는 것 아니다"라며 "(DMZ) 가기 전에 (남북미정상/북미정상 만남 여부가) 확정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확정이 된다면 공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19-06-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