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외수 작가 작품 받은 김환균 언론노조위원장의 소감은?

16일 프레스센터 앞마당 '굽히지 않은 펜' 제막식 특별 이벤트 눈길

크게작게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2019-07-16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좌)과 김환균 전 언론노조위워장(우)     © 기자뉴스


16
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마당에 세워진 언론자유 상징물 굽히지 않는 펜제막행사에 조형물 건립에 혼신을 쏟은 김환균 전 언론노조위원장에게 감사의 뜻이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기자협회, 언론노조, PD연합회, 민언련, 인터넷기자협회 등이 참여한 언론자유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 주최로 16일 오전 1130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마당에서 열린 언론자유조형물 제막식에서는 특별이벤트 행사가 열렸다.

 

김환균 전 위원장이 소설가 이외수 작가가 목저체(나무젓가락으로 쓴 글씨체)로 쓴 굽히지 않는 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작품을 주최 측으로부터 받았기 때문이다.

 

이날 이외수 작가를 대신해 작품을 가져온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이 무대로 나와 김환균 전위원장에게 작품을 건넸다. 작품을 받은 김 전위원장은 곧바로 50만원을 조형물 기금으로 내겠다고 밝히자, 참석자들의 박수와 함성이 쏟아졌다.

 

▲ 김환균 전 언론노조위원장     © 기자뉴스

 

김환균 전 위원장은 작품을 받을까 고민하다가 주신분의 뜻도 새기고, 경매 정신도 훼손시키지 않는 범위에서, 경매형식은 아니지만 50만원을 조형물 건립기금으로 보태겠다작년에 시작할 때 고민하지 않고, 한번 해보자 했는데 예상외로 언론인, 언론-시민단체, 시민들이 많이 동참해 줘, 오늘 제막식을 하게 된 것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동아투위 선배님 등 언론자유를 위해 힘쓰신 분들을 기리는 의미도 있지만, 후배 언론인들에게도 언론자유를 위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를 생각할 수 있게 하기 위함도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에 앞서 지난 12일 오정훈 언론노조위원장과 김철관 인기협회장은 이외수 작가가 쓴 굽히지 않는 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목저체 작품을 들고 언론자유와 책임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 오정훈 언론노조위원장     © 기자뉴스

 

오 위원장과 김 회장은 지난 12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전국언론노조 사무실에서 소설가 이외수 작가가 언론자유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에 기증한 목저체로 쓴 굽히지 않는 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작품을 들고 의미를 되새겼다.

 

그동안 언론의 거짓보도와 당당히 싸워온 소설가 이외수 작가는 언론자유 조형물에 새겨질 명칭과 문구를, 자신이 특허를 낸 고유체인 목저체(나무젓가락으로 쓴 글씨체)로 써 언론자유조형물건립추진위원회로 보내왔다.

 

16일 오전 1130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앞에서 열린 굽히지 않는 펜언론자유조형물 제막식에서 소설가 이외수 작가의 작품은 김환균 전 언론노조위원장에게 전달됐다. 이날 프레스센터 앞마당에 세워진 조형물 굽히지 않는 펜은 만년필 모양으로, ‘역사 앞에 거짓된 글을 쓸 수 없다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조형물은 평화의 소녀상을 만든 김운성김서경 작가가 제작했다

▲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     © 기자뉴스

 

기사입력 : 2019-07-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