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조국 기소에 청와대 "대통령 인사권 흔든 수사, 결과 옹색해"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도 흠집"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   2019-12-31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21일 오전 11시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토지공개념 명시, 경제민주화 강화 등의 조문을 담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방분권 및 총강, 경제 부분 헌법 개정안 내용을 발표했다. (자료사진)    ©기자뉴스 이준희 기자

 

검찰의 조국 전 법무부장관 불구속 기소에 대해서 청와대는 "태산명동에 서일필 (泰山鳴動 鼠一匹)"이라며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너무나 옹색하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1일 서면 브리핑을 통하여 조국 전 장관 검찰의 불구속 기소에 대해서 이같이 입장을 전했다.

 

윤 수석은 "조국 전 장관에 대한 4개월여간의 검찰 수사는 온 나라를 뒤흔들었다"며 "언론 보도를 보면 조국은 중죄인이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검찰의 조 전 장관 기소 수사 결과에 대해 "태산명동에 서일필 (泰山鳴動 鼠一匹) 이었다"라며 "대통령의 인사권을 흔든 수사였지만 결과는 너무나 옹색하다. 수사의 의도마저 의심하게 만드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윤 수석은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에도 흠집이 날 것으로 보인다"라며 "국가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잃어버리는 것은 불행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총장 지휘하에 이뤄진 검찰 수사에 대한 강한 불신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윤 수석은 "조국 전 장관의 유무죄는 법원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법원의 판단이 내려질 때까지 더 이상의 언론플레이는 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끝으로 "국민과 함께 최종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한편 검찰은 조국 전 장관 관련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뇌물수수, 부정청탁금지법 등 11개 법률 위반 혐의로 조 전 장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이에 따라 조 전 장관의 유무죄 여부는 법원 재판을 통해 최종 가려질 전망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