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언경 민언련 사무처장 "혐오표현, 사회통합 저해"
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 사례 발표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0-01-18
▲ 김언경 민언련 사무처장     © 기자뉴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이 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식에서 혐오와 차별에 대한 미디어의 보도 실태는 너무 심각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열린 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식에서 혐오표현 의미와 사례를 설명했다.

 

김 사무처장은 혐오와 차별에 대한 미디어의 실태는 너무 심각한 수준 이라고 생각한다혐오표현은 개인 감정표출에 멈추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특정 대상을 혐오할 것을 부추기거나, 기존의 혐오와 그에 바탕을 두는 사회적 억압을 강화하거나 그런 행동으로 나갈 것을 선동하는 행위라는 점에서 굉장히 위험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혐오표현으로 우리사회가 주는 해악은 일단 사회적 차별에 동조하고 정당화하고 부추기는 행위라고 밝히고 싶다혐오표현은 혐오의 대상이 되는 사람이나 집단에 대해 차별을 재확인하고 강화해 그들의 인권을 폄훼하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차적으로 그들의 인권이 침해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고 차별을 바탕에 두는 배제와 억압의 사회구조를 확대 재생산함으로써 차별을 더욱 조장하고 사회통합을 저해하는 문제까지 발생 시킨다반드시 혐오표현에 대해서 적절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혐오표현 반대 미디어 실천 선언 행사에서 사회를 본 허일후 MBC 아나운서는 오늘 어떻게 알고 정확한 사례가 나왔다여당대표에 잘못된 표현을 정치적인 이유로 공격을 하겠다고 야당 대변인이 또 이상한 소리를 하는 안타까운 발언들이 나오고 있는데, 올 총선을 앞두고 이런 사례들이 늘어날 것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 허일후 MBC 아나운서     © 기자뉴스

 

뒤로가기 홈으로

김언경 허일후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