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74년 역사 한국노총, 최초 온라인투표로 정기대대 진행
26일~27일 양일간 대의원투표로 올해 사업결정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0-02-26
▲ 25일 오후 2시 열린 한국노총 대의원대회 분과별 회의 모습이다.     © 기자뉴스


올해 74주년을 맞은 한국노총이 국가비상사태인 코로나19’로 인해, 역사상 최초로 정기대의원대회를 온라인 투표로 진행한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김동명)25일 오후 2시부터 2020년 한국노총 정기대의원회 온라인 투표(2627)를 앞두고 정책·홍보·조직·쟁의·교육위원회 등 3개 분과별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각 분과별 회의에서는 2019년 사업보고, 회계감사보고, 2019년 결산보고, 2020년 사업계획(), 2020년 예산()심의, 부위원장 및 회계감사 선출, 상임부위원장 심의, 중앙위원 선출, 21대 총선 한국노총 방침() 심의 등 안건을 검토했다.

 

한국노총은 26일부터 27일까지(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대의원 대상 온라인투표를 통해 2020년 사업계획(), 2020년 예산()심의, 부위원장 및 회계감사 선출, 상임부위원장 심의, 중앙위원 선출, 21대 총선 한국노총 방침() 심의 등 6개 안건을 결정한다. 투표결과는 오는 28일 한국노총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한다.

 

한국노총은 2020년 주요사업 정책과제로 노동자 주권 찾기(51플랜, 5인 미만 사업장 시간주권 보장 및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노동자 노조권리보장청년 고령자 사회연대형 세대간 상생일자리 생태계 만들기(고령자 실 노동시간 단축으로 빈일자리 청년고용, 현정부 임기내 고령자고용촉진법 개정, 2023년부터 2025년까지 법정 정년 65세이상 보장) 노조할 권리보장 위험 외주근절 및 노동자 생명안전 보호 고용안정 연대임금 실현 등 담았다.

 

또한 서종수 서올노총 의장, 김만재 금속노조위원장 등 부위원장 24명의 후보와 진병준 건설산업노조위원장 등 회계감사 4명의 후보를 온라인 투표를 통해 인준한다. 상임부위원장은 부위원장으로 뽑힌 24명에 대해 이미 내정한 5명을 심의한다. 김동명 한국노총위원장은 수석부위원장에 강신표 전택노련위원장과 상임부위원장에 허권 전 금융노조위원장, 황병관 공공연맹위원장, 김현중 철도산업노조위원장(비정규직 담당), 최미영 의료노조 부위원장(여성 담당) 등 5명을 내정한 상태이다.

 

또한 한국노총은 온라인투표로 오는 4월 15일 실시할 21대 총선 방침도 결정한다.

뒤로가기 홈으로

한국노총 74년만 온라인투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