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삼성, 불법사찰 꼼수사과 규탄한다"
19일삼성불법사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응 삼성본관 기자회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0-03-20
▲ 기자회견     © 기자뉴스


시민사회단체가 시민단체 후원 직원들을 대상으로 불법사찰을 한 삼성의 꼼수 사과를 규탄했다.

 

삼성불법사찰에 대한 시민사회단체 공동대응은 19일 오전 10시 서울 삼성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이 불법 사찰을 감추는 꼼수 사과를 했다재벌 삼성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지난 연말 선고된 삼성노조파괴 사건 판결에서 법원은 삼성재벌이 시민단체를 후원한 직원들에 대한 불법사찰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그런데 삼성재벌은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재발방지대책, 피해자구제책 등의 조치를 제대로 시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재용 재판에서 형량조정을 목적으로 언론사에 사과문을 흘리는 방식으로 언론플레이에 치중하고 있다삼성모순을 해결해야 경제민주화도 가능하고, 사회민주화도 실현될 수 있다고 피력했다.

 

발언을 한 박석운 진보연대 대표는 노동조합을 조직 또는 가입했거나 그럴 가능성이 있는 문제인력을 특정했고, MB정부 시절의 국정원의 지원을 받았다고 알려진 보수단체가 선정한 반국가 친북좌파 단체를 토대로 여성민우회, 향린교회 등 불온단체 명단을 만들었다문제인력의 연말정산 자료를 뒤져 불온단체 후원내역을 찾아낸 후, 이를 삼성 재벌 미래전략실이 각 계열사에 보내 밀착 감시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희헌 향린교회 담임목사, 이상수 반올림 상임활동가, 최진협 한국여성민우회 공동대표,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 박다혜 금속노조 법률원 변호사 등도 불법사찰 관련 꼼수 사과에 대한 규탄 발언을 했다.

 

삼성의불법사찰에대한시민사회단체공동대응 관계자는 다음 주초 삼성재벌의 불법사찰에 대해 고발을 하기고 했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불법사찰 삼성규탄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