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월호 6주기 맞은 문 대통령 "진상규명 최선 다할 것"
세월호 6주기 추모글로 밝혀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0-04-16
▲     © 기자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6주기를 맞아 세월호 아이들이 우리에게 공감을 남겨주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세월호 6주기를 맞아 추모의 글을 남겼다. 먼저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적지않은 우리의 가족, 이웃이 돌아가셨지만, 미처 죽음에 일일이 애도를 전하지 못했다제대로 된 장례식으로 보내드리지 못해 안타깝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가족들을 위로한다고 전했다.

 

이어 어느 때보다 공감이 필요한 때 세월호 6주기를 맞았다우리는 세월호를 통해 우리가 서로 얼마나 깊이 연결된 존재인지도 알게됐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지금 코로나19를 극북하며 우리의 상호의존성을 다시 확인하고 있다국민들은 누구도 속절없이 떠나 보내지않겠다는 마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사회적 거리두기자가 격리를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에 대응하는 우리의 자세와 대책 속에는 세월호의 교훈이 담겨 있다사회적 책임을 유산으로 남겨준 아이들을 기억하며, 국민들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다시는 손을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아이들과 약속한 안전한 나라를 되새긴다“4.16생명안전공원, 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건립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마음을 나누면 슬픔을 이길 수 있고, 누군가 옆에 있다고 믿으면 용기를 낼 수 있다세월호 유가족께 깊은 위로를 전하며, 부디 건강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다음은 문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6주기 추모의 글 전문이다

 

▲ 무재인 대통령의 세월호 6주기 추모의 글 전문이다.     © 기자뉴스

 

뒤로가기 홈으로

세울호 6주기 문 대통령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