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식 열려
유가족 등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조촐히 열려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0-04-16

 

▲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식     © 기자뉴스


세월호 참사 6주기 추모행사가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진행됐다.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식이 16일 오후 3시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 제3주차장에서 열렸다.

 

기억, 책임, 약속으로 명명한 이날 기억식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는 뜻에서 피해자 가족들 위주로 참석했다.

 

추도사를 한 장훈 ()4.16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봄이 다시 왔고 우리 아들과 딸들은 어느새 24세 청년이 됐다지난 6년간 한순간도 우리 아이들을 떠나보낸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품에 꼭 안고 사랑한단 말 그 한마디 꼭 해주고 싶었다보고 싶어 미치겠다고 말했다.

 

 추모사를 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정부가 끝까지 규명하겠다“2014년의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책임질 수 있어야 한다는 원칙이 우리사회 곳곳에 자리를 잡았다고 말했다.

 

김정현 4.16재단이사장은 슬픔을 안고 6년을 보냈다아이들을 위한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전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오늘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식이 우리 모두의 약속을 다지는 의미 있는 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정 경기교육감 등은 영상으로 추모사를 보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오전 추모 메시지를 통해 다시는 손을 놓치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아이들과 약속한 안전한 나라를 되새긴다“4.16생명안전공원, 국립안산마음건강센터 건립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억식이 열린 주변에서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세월호 진상규명이 적극적 기억이며, 책임자 처벌이 안전한 사회출발입니다’, ‘진상규명, 생명안전, 기억하고 행동하자, 사회적 재난 참사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등의 팻말을 들었다.

▲ 세월호 참사 6주기 기억식     © 기자뉴스

 

뒤로가기 홈으로

세우호 참사 6주기 기억식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