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락시장 하역노동자들 "하역작업 용역 반대" 반발
31일 오전 가락시장 과일경매장 기자회견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0-05-31

 

▲ 하역대책위가 31일 오전 서울 가락시장 과일 경매장에서 하역업무 용역화 시도, 통화청과 법인 규탄 기자회견을 연 모습이다.     © 기자뉴스


서울시 송파구 가락시장 청과 하역노동자들이 사용자 측의 하역작업 용역화 방침에 강한 반발을 보이고 있다.
 
 가락시장 하역노동자 시민사회대책위(하역시민대책위)는 31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과일경매장에서 '하역업무 용역화 시도, 동화청과 법인 규탄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하역시민대책위는 기자회견을 통해 “동화청과 법인이 최근 하역작업 용역화 방침을 공표했다”며 “오는 6월 1일부터 채소 등의 물품을 외부업체에다, 용역화를 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하역시민대책위는 "용역화가 조합원들의 수입 감소로 나타나게 될 것"이라는 우려도 표명했다. 이어 "법인이 최저입찰을 통해 가장 낮은 가격을 써 낸 용역업체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비용을 절감할 것"이라며   "하역노동자들을 고용하는 용역업체는 최소 인원을 고용하고 임금도 최소로 줘 최대의 수익을 올리려고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문을 통해 “용역화의 시도 목적이 노조 민주화운동에 대한 탄압을 하는 것”이라며 “하역작업 용역화는 노조 내부의 문제를 넘어 조합원들의 목줄을 쥐어 항복을 받아내겠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어 “하역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노동자들의 자주적인 조합활동을 탄압하는 동화 청과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발언을 한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대표는 “하역노동자들이 오죽하면 밤샘 노동을 한 후, 코로나19에도 불구하 청과경매장 앞에서 집회를 하겠냐“며 ”하역노동자 생존권을 위협하는 통화청과 법인이 추진하고 있는 용역화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외쳤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법인 측에 야만적인 행동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하역노동자들 생존권 보장을 위해, 시민사회단체가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가락시장 하역노동자 60여명이 참석했다.  

뒤로가기 홈으로

하역노동자 가락시장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