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택배노동자, 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 기자회견에서 밝혀
기자뉴스 김철관 기자   |   2020-09-18
▲ 기자회견     © 기자뉴스


택배노동자들이 분류작업 전면거부를 선언했다. 분류작업 전면거부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95% 높은 찬성률을 보였다. 21일부터 4200여 명의 택배노동자들이 분류작업 전면거부에 나설 예정이다.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원회는 17일 서울 정동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 돌입 입장발표 기자회견을 개최해 “택배노동자들이 오는 21일부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전국 4399명의 택배노동자들이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택배사에 과로사 방지 대책을 요구하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하는 것'에 대한 투표 결과 95.47%인 4200명이 거부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발언을 한 박석운 진보연대 대표는 “코로나 재난시기 배송물량이 약 30% 증가했는데, 특히 추석 특송기간에는 더 증가하여 물량이 50%이상 폭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택배노동시간의 약 45%를 차지하는 분류작업시간, 임금이 지급되지 않는 공짜노동이라고 불리는 이 부분에 임시적으로라도 추가인력이 투입되면 과로사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재벌 택배사들은 코로나19 재난 시기 엄청난 추가이익을 올리고 있다, 특히 점유율 50%가 넘는 CJ대한통운은 올 2/4분기 영업이익이 3000억원에 달했다는데, 30억원 정도면 이번 추석에 임시인력 투입이 가능하다고 한다, 영업이익의 1% 정도만 투입하면 과로사 참사를 예방할 수 있을 텐데, 이들은 해도 해도 너무 하는 작태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노총은 17일 논평을 통해 “올해 들어 7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사한 상황에서 이의 원인은 명확하다, 택배, 집배 노동자들의 몫이 아닌 공짜노동. 분류작업으로 인한 장시간 노동과 그의 연속이 노동자를 죽음으로 몰고 가는 원인”이라며 “국토부의 2차 권고와 대통령의 지시에도 묵묵부답인 택배물류기업과 우정사업본부는 늦었지만 이를 해결할 대책을 제시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4일 "비대면 경제활동으로 수요가 급격히 늘고 추석까지 겹쳐 업무량이 폭증하게 될 택배노동자의 과로와 안전 문제에 각별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지난 10일 국토교통부도 분류작업 인력 한시적 충원 등의 권고안을 내기도 했다. 하지만 택백사들과 우정본부의 움직임은 아직까지 요지부동이다.

뒤로가기 홈으로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거부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기자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