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타벅스-카페베네 카페인 함량 두배 차이나

용량차이도 최대 100g 이상 차이

크게작게

송영두 기자 2012-08-08

[왓처데일리] 스타벅스와 카페베네 등 브랜드 커피전문점에서 판매하는 커피의 용량과 열량 및 카페인 함량이 제각각 인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브랜드 커피전문점의 제품 실제 용량을 조사한 결과, 구입 시점이나 지점에 따라 용량 차이가 컸다. 카라멜마끼아또의 경우 최대·최소 용량 간 편차는 할리스커피가 131g(평균용량 331g의 40%)로 가장 컸고, 아메리카노의 경우 투썸플레이스 83g(평균용량 311g의 27%), 커피빈 77g(평균용량 300g의 26%)으로 편차가 가장 컸다.

9개 브랜드 커피전문점별 카라멜마끼아또의 용량차이를 조사한 결과, 최대·최소 용량 간 편차는 할리스커피 131g(평균용량 331g의 40%), 투썸플레이스 113g(평균용량 336g의 34%), 스타벅스커피 107g(평균용량 339g의 32%)으로 나타났다.

편차가 가장 작은 것으로 측정된 커피빈의 경우에도 최대·최소 용량 간 편차가 51g(평균용량 305g의 17%)에 달했다.

스타벅스커피의 경우, 매장과 홈페이지에 아메리카노 Tall(기본사이즈)의 부피를 355㎖(무게로 환산하면 약 355g)이라고 표시하고 있지만 실제 구입한 스타벅스커피 아메리카노의 평균 용량은 309g으로, 표시치와 평균 46g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30개 아메리카노의 용량은 최소 279g에서 최대 339g으로 모두 표시된 정량에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이와 함께 파스쿠찌, 엔제리너스커피, 이디야커피, 탐앤탐스커피, 할리스커피 등 5개 브랜드는 홈페이지와 매장 모두 용량표시를 전혀 하고 있지 않았다. 투썸플레이스, 커피빈, 카페베네 등 3개 브랜드는 홈페이지에 용량표시를 하고 있었지만, 이들 3개 브랜드의 아메리카노는 표시치보다 평균 21~43g 부족하였다.

용량과 가격을 단순히 비교했을 경우, 스타벅스커피에서 실제 판매되는 평균용량은 309g으로, 표시된 355㎖(무게로 환산하면 355g)에 비해 46g이 부족한데,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500원에 상당하는 양으로 인식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커피 한 잔의 에스프레소 양은 일정하므로 용량이 적다는 것은 단지 물을 덜 부었을 뿐이므로 원가 차이는 없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러나 최적의 맛을 제공해야할 의무가 있는 커피전문점에서 기본적인 용량 관리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것은 500원 이상의 문제로 볼 수 있다.

또한 열량은 엔제리너스커피의 카라멜마끼아또가 한 잔 당 280㎉로 가장 높았으며 이는 밥 한 공기 열량인 약300kcal에 맞먹는다. 이디야커피의 카라멜마끼아또는 203㎉로 가장 낮았다.

카페인 함량 브랜드별로 사용하는 원두의 종류 및 에스프레소 잔 수 (이하 ‘shot’)에 따라 달라졌고, 브랜드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시험 결과, 아메리카노와 카라멜마끼아또 모두 에스프레소 2shot을 첨가하여 제조하는 커피가 1shot을 첨가하는 커피에 비해 상대적으로 카페인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 아메리카노의 경우 에스프레소 2shot을 넣는 곳은 6개 브랜드이며, 나머지 3개 브랜드의 경우에는 에스프레스 1shot을 넣었다.

브랜드별로 카페인 함량을 살펴보면, 이디야커피와 탐앤탐스커피가 91mg으로 가장 낮았고 파스쿠찌는 196mg으로 가장 높아 아메리카노 1잔에 들어있는 카페인 함량은 브랜드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카라멜마끼아또의 경우 1잔에 에스프레소를 2shot 넣는 곳은 할리스커피 밖에 없었고, 나머지는 모두 에스프레소 1shot을 넣었다.

카라멜마끼아또 1잔당 카페인 함량은 할리스커피가 145㎎으로 가장 높았고 스타벅스가 66㎎으로 가장 낮게 측정되어 카라멜마끼아또 또한 카페인 함량이 브랜드에 따라 최대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소비자들은 아메리카노 혹은 카라멜마끼아또 한 잔이라 하더라도 브랜드에 따라 카페인 함량이 최대 2배 가까이 차이가 난다는 점을 감안하여 구매할 필요가 있다.

카페인 함량이 높은 커피를 하루 2잔 이상 섭취할 경우 이를 초과할 우려가 있으므로 임산부 및 청소년 등은 카페인 섭취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식약청은 임산부의 카페인 일일섭취기준은 300mg이하, 만19세 미만 청소년은 체중1kg당 카페인 2.5mg 이하로 권고하고 있다. 식사를 한 후에 후식으로 커피 한 잔을 생각할 때, 칼로리(열량) 조절이 필요한 소비자는 어떠한 커피를 마실지 선택하는 데에 더욱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 아메리카노는 10kcal로 열량이 낮지만, 카라멜마끼아또(기본 사이즈)는 평균 열량이 241kcal로 매우 높기 때문이다.

이는 밥 한 공기, 치킨 한 조각 등의 열량과 맞먹는 수치로 식사 후에 카라멜마끼아또를 마신다면 밥 한 공기를 더 먹는 셈이므로 식후에 커피 음료를 마실 때에는 매장 내 표시된 제품별 열량 정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기사입력 : 2012-08-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Share on Google+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